신애련, 알고 보니 ‘금수저’ 출신이라고? 수억 원 벌어들인 진짜 배경 따로 있나
신애련, 알고 보니 ‘금수저’ 출신이라고? 수억 원 벌어들인 진짜 배경 따로 있나
  • 김현 기자
  • 승인 2019.06.20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애련 대표, 오해 깊어진 이유  

-신애련 대표, 직접 해명한 '설' 

사진=tvN '물오른식탁' 방송캡처
사진=tvN '물오른식탁' 방송캡처

신애련 대표가 수억 원을 벌어들인 것을 두고 오해의 시선이 계속되고 있다.

신애련 대표는 지난 18일 tvN ‘물오른 식탁’에 출연해 한 브랜드의 대표, 한 아이의 엄마로서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감탄을 샀다.

그럼에도 신애련 대표를 향한 오해는 이어졌다. 바로 그의 성공 뒤에 든든한 배경이 있을 것이라는 오해다. 심지어 연관검색어도 ‘금수저’가 오르는 등 오해는 깊어졌다.

신애련 대표는 이에 대해 언론과 인터뷰를 가지고 직접 해명하기도 했다. 금수저설은 말그대로 ‘설’에 불과했다. 지금의 자리는 온전히 그의 노력에서 비롯됐다.

신애련 대표는 인터뷰 당시 “그런 말(금수저)을 진짜 많이 들었어요. 인터넷 댓글에도 안다르 대표는 금수저라서 성공했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대요. 평범한 가정에서 자랐고, 정말 아무것도 없이 시작했어요”라고 강조했다.

이어 “금수저라는 말이 기분 나쁜 건 아니지만 제가 노력한 부분은 없는 것 같아서 안타까워요. 안다르는 하나부터 열까지 제 손이 닿지 않은 것이 없어요. 그만큼 노력했고, 열심히 했다고 자부할 수 있어요”라고 덧붙인 바 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