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믿고 듣는’ 레드벨벳, 소원 성취송 ‘짐살라빔’으로 ‘썸머퀸’ 예약
[현장에서] ‘믿고 듣는’ 레드벨벳, 소원 성취송 ‘짐살라빔’으로 ‘썸머퀸’ 예약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6.19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레드벨벳이 이전까지 보여준 적 없는 콘셉트로 돌아왔다. 제목도 독특한 ‘짐살라빔’으로 색다른 변신을 꾀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레드벨벳의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원('The ReVe Festival' Day 1)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RBB' 이후 7월 만에 컴백한 레드벨벳은 그동안의 근황에 대해 “’RBB‘ 활동 끝나고 나서 콘서트와 해외투어를 다녔다. 그 이후에는 ’짐살라빔(Zimzalabim)‘을 준비하면서 보냈다”고 말했다. 

슬기는 이번 컴백에 대해 “굉장히 열심히 준비했다. 쇼케이스 전날까지 떨렸다”며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타이틀곡 ‘짐살라빔’은 곡의 반전과 시원한 멜로디가 돋보이는 중독성 강한 일렉트로 팝 곡으로, ‘수리수리 마수리’ 같은 주문 ‘짐살라빔’을 외치며 꿈을 펼쳐보자는 내용을 가사에 담았다, 

아이린은 “한번 들으면 중독성이 강하다. ‘빨간맛’을 만들어 주신 분이 참여해서 ‘빨간맛’을 이을 곡이 탄생하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슬기는 ‘짐살라빔’ 첫 느낌에 대해 “‘짐살라빔’이라는 단어가 너무 생소해서 걱정도 많이 했는데 노래를 하다보니까 신나고 입에 착착 붙더라. 중독성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으로 앨범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조이는 “원래는 이 곡이 예전부터 후보에 있었는데 계속 보류 되다가 이번에 이수만 선생님께서 이번에는 이 곡을 소화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하시면서 이걸 강력하게 타이틀로 하자고 하셨다. 그래서 우리는 그 선택을 믿고 열심히 준비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특히 레드벨벳은 화려한 퍼레이드가 연상되는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슬기는 “상큼, 발랄함도 가져가면서 다이나믹한 것을 표현하려 했다”며 “중독성 있는 훅 부분이 있다. ‘짐살라빔’ 하는 부분에 시그니처 손모양이 나온다. 그 부분을 인상 깊게 봐주시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매번 다양한 콘셉트를 선보이는 레드벨벳은 변신에 대한 부담감은 없을까. 조이는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에 있어서는 부담이 없으면 거짓말이다. 매번 이걸 어떻게 해야 소화할 수 있을지가 숙제처럼 느껴진다”라며 “이번에도 그랬다. 다양한 시도를 한 만큼 창법 안무 등 어떻게 해야 새롭게 다가갈까 굉장히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웬디는 “초반에 활동할 때는 큰 부담이었다. 하지만 다양한 장르를 하면서 우리가 성장해나가는 것을 보면서 뿌듯하고 즐거웠다. 이번 시도도 초반에는 어렵고 힘들었지만 지금 와서 봤을 때는 되게 새롭고 뿌듯한 도전이다. 앞으로도 새로운 도전을 계속 해나갈 것 같다”고 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짐살라빔(Zimzalabim)' 외에도 ’써니 사이드업(Sunny Side Up)', '밀크셰이크(Mlikshake)', '친구가 아냐(Bing Bing)', '안녕 여름(Parade)', '엘피(LP)'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슬기는 “지금까지 많은 곡들을 내지 않았나. 앞으로는 여기서 안주하지 않고 더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할 것이다. 그런 모습을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레드벨벳의 새 미니앨범 ‘‘더 리브 페스티벌’ 데이원은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