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①] 원진아 “아는 것 많아지니 연기가 더 어렵다”
[마주보기①] 원진아 “아는 것 많아지니 연기가 더 어렵다”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6.20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스크린 첫 주연이다. 부담과 책임감은 당연했다. 자유로운 연출 방식도 처음이다. 그러나 원진아는 당차게 역할을 소화했다.

‘롱 리브 더 킹: 목포 영웅’(이하 ‘롱 리브 더 킹’)은 조직 보스 장세출(김래원 분)이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면서 벌어지는 내용을 담은 영화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다소 만화적인 설정을 납득시키기 위해 강윤성 감독은 현장에서 대본과 상황을 수정하는 자유로운 연출 방식으로 배우들의 몰입을 도왔다.

강 감독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소현의 캐릭터를 이해한 원진아는 처음 경험하는 방식이 낯설었다. 하지만 강 감독에게 자신의 의견을 마음껏 털어놓으며 스크린 첫 주연의 무게감도 덜어낼 수 있었다.

“감독님이 소통을 중요하게 여겼다. 경험도 없고, 모르는 게 많아서 가르쳐 줄 일이 더 많을 법 한데 오히려 질문을 많이 해주셨다. 내가 대답을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줘서 그 부분은 너무 좋았다. 충분히 대화를 한 뒤 연기했기 때문에 다시 찍고 싶다는 마음이 들지 않았고, 후회 없이 일을 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세출과 소현의 멜로가 영화의 중심 장르라고 생각했다는 원진아는 애정신이 생각보다 많지 않아 걱정을 했다. 자신의 부족한 존재감으로 단 몇 신 만에 그들의 관계를 모두 설명할 수 있을지 고민이 됐다.

“영화에 깔린 멜로 베이스를 과연 사람들이 느껴주실지 의문이 있었다. 근데 언론시사회의 첫 질문이 ‘이 영화는 멜로였네요’였다. 성공 했다고 생각했다.”

현장에서 김래원과 대화하며 서로의 감정을 이해한 것도 도움이 됐다. 세출이 소현에게 첫눈에 반한다는 설정은 있었지만, 두 사람의 극적인 관계 진전보다는 미묘한 감정 변화가 설렘을 유발했기 때문에 더욱 섬세한 표현이 필요했다.

“사실 김래원 선배님의 눈빛이 다 한 것 같다. 깊어지는 관계가 아니라 연인이 되기 한참 전의 감정을 그려야 했다. 섬세할 수밖에 없었고, 어려움이 있었다. 그럴 때 선배님과 장면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없는 상황까지 함께 상상하며 이야기를 나눴다.”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 플러스엠

특히 세출과 소현이 처음 만나는 장면에서는 크게 긴장했다. 세출이 재건설 반대 시위 현장에서 만난 소현에게 반하는 것은 물론, 그가 용역으로 나선 세출의 뺨까지 때리는 어려운 신들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그 장면이 비현실적일 수 있다. 하지만 그 장면에서 관객에게 신뢰를 주지 못하면 영화 전체가 무너질 것 같았다. 연기를 하면서도 ‘진짜’처럼 보일까 걱정됐다. 하지만 롱테이크로 촬영했고, 첫 장면부터 뺨 때리는 과정까지 한 번에 이어가니까 감정이 쌓이더라. 감독님이 관객이 그 안에서 직접 보는 것처럼 연출을 해 더 자연스럽게 보였던 것 같다.”

긴 호흡으로 감정을 계산하며 촬영하는 것이 힘들기도 했지만 작품 전체를 보는 눈을 키우는 계기가 됐다. 여전히 어렵지만 아는 것이 늘어나면서 시야도 더욱 넓어졌다.

“작품 전체를 보는 게 힘들었다. 모를 때는 아는 것 안에서만 연기를 하는데 하나 둘씩 보이면서 신경 쓸 것도 많아지더라. 어려운 건 더 커지는 것 같다.”

마주보기②로 이어짐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