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⑥] 한지민, 데뷔 15년 만에 맞이한 전성기는 여전히 ‘봄’
[★Pick ⑥] 한지민, 데뷔 15년 만에 맞이한 전성기는 여전히 ‘봄’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6.19 15: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뷰어스 DB
사진=뷰어스 DB

 

꾸준히 연기 활동을 펼쳤지만 연기력보다 외모가 먼저 주목 받았다. 언제나 ‘예쁜 한지민’으로 통했던 그다. 하지만 작년부터 배우로서 전성기가 시작됐다. 그동안 쌓아둔 연기 내공은 현재 가장 따뜻하게 빛나고 있다.

필모그래피

한지민은 2003년 22세 나이로 드라마 ‘올인’에서 송혜교 아역으로 데뷔했다. 2년 후인 2005년 드라마 ‘부활’로 주연 자리를 꿰찼다. 이어 ‘늑대’(2006) ‘위대한 유산’(2006) ‘이산’(2007) ‘빠담빠담’(2011) ‘옥탑방 왕세자’(2012) ‘하이드 지킬, 나’(2015) 등에 출연했다.

또 영화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2005년 ‘청연’을 시작해 ‘해부학 교실’(2007) ‘조선명탐정: 각시투구꽃의 비밀’(2011) ‘플랜맨’(2014) ‘장수상회’(2015) ‘밀정’(2016) 등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였다. 하지만 배우로서는 큰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다. 잔잔하게 활동을 이어갈 뿐이었다.

사진=JTBC, SBS, MBC 캡처
사진=JTBC, SBS, MBC 캡처

그런 그가 2018년 영화 ‘미쓰백’을 만났다. 알코올 중독자 어머니로부터 버림받고, 스스로를 학대하듯 살아가다 전과자가 돼버린 백상아 역을 맡아 그동안의 이미지를 벗고 열연을 펼쳐 호평을 이끌었다. 그 결과 청룡영화상, 백상예술대상 등 각종 시상식을 휩쓸어 데뷔 15년 만에 전성기를 맞이했다. 이후 배우 김혜자와 호흡을 맞춘 드라마 ‘눈이 부시게’ 또한 호평을 이끌어내며 실패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재 출연작

‘봄밤’에서 정해인과 로맨스 호흡을 맞추고 있다. 오래 사귄 남자친구가 있지만 싱글대디 유지호(정해인)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이정인 역을 맡았다. 오랜 연애로 인한 위태로운 관계와 다른 사람에게 향하는 급변하는 감정선을 오가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매력 분석

한지민은 선한 눈망울을 가졌다. 때문에 한지민이 연기할 때 유독 눈에 집중하게 된다. 누구라도 사랑에 빠질 것만 같은 묘한 느낌을 주며, 때로는 그 눈에 투영돼 자신을 바라보게 만든다. 이로 인해 그가 연기를 할 때 감정적으로 더 깊이 들어가게 된다. 또 어떤 변신을 해도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는다. ‘예쁜 외모’라도 단순히 ‘예쁜 외모’가 아니라는 것이다. 어떤 변신도 소화할 수 있는 순백의 매력을 지녔다. 

기대 포인트

배우는 변화에 두려움을 느낄 수밖에 없다. 하지만 한지민은 변화와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아역부터 억척스런 두 아이의 엄마 역할을 맡기까지 30대 후반의 세월의 흐름에 따라 자신도 함께 변화해 간다. 특히 그는 새로운 도전에 대한 갈증이 가득하다. 영화 ‘미쓰백’ 인터뷰 당시 “캐릭터의 변화보다 새로운 것을 해낼 수 있다는 생각이 들면 도전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제는 그에게 중요한 것은 변신이 아니라 도전이다. 때문에 그가 선택한 다음 도전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바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임민준 2019-06-19 15:21:07
한지민은 계속 전성기죠 신인때도 연기잘해서 주연만 맡다가 원톱영화로 여우주연상 올킬하고 대한민국의 자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