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상승세 이끈 감우성X김하늘 섬세한 연기
‘바람이 분다’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상승세 이끈 감우성X김하늘 섬세한 연기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6.1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바람이 분다’에서 감우성, 김하늘의 애틋한 감정 연기가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고 있다.

1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는 전국 기준 5.2%, 수도권 기준 5.8%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치웠다.

이날 방송에서는 도훈(감우성 분)이 알츠하이머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수진의 절절한 감정이 휘몰아쳤다. 도훈의 진심을 알기 전 상처 받고, 미워하기도 했지만 그의 행동이 처음부터 사랑이었다는 것을 알게 된 이후 고통스러운 오열을 한 것이다.

기억을 잃어가는 도훈과 진실을 알게 된 수진은 어떤 선택을 할지, 또 진심을 확인한 두 사람이 사랑을 이어갈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