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스트, 무작정 ‘배설’ 해놓고 뒤늦게 반성? 반복되는 실수 받아줘야 하나
감스트, 무작정 ‘배설’ 해놓고 뒤늦게 반성? 반복되는 실수 받아줘야 하나
  • 김현 기자
  • 승인 2019.06.19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스트, 반복되는 논란 용서될까 

-감스트, 팬들도 피로감 호소 

사진=아프리카 캡처
사진=아프리카 캡처

BJ 감스트가 성희롱성 발언을 배설해놓고 뒤늦게 반성의 기미를 보였다.

감스트는 19일 NS남순, 외질혜와 생방송 중 한 여성 BJ의 이름을 언급하면서 부적절한 농담을 내뱉었다. 충분히 성희롱의 소지가 있는 발언임에도 이들은 문제를 인지하지 못하고 끝까지 웃고 떠들었다.

감스트의 반복되는 배설 후 반성에 대중도 지친 모양새다. 감스트의 팬들 일부도 그의 반복된 논란에 피로감을 호소하기도 했다.

평소 감스트는 거침없는 언행으로 인터넷 방송에서 인기를 끌어왔다. 인터넷 방송이기 때문에 수위를 넘나드는 발언이 줄곧 있어 왔지만, 그를 제지할 구체적인 방안이 없었다.

그런 감스트는 스스로 지상파에 대한 욕심을 보였고, 방송을 위해 이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이려 무던히 애썼지만 결국 자신의 평소 스타일을 버리지 못하고 몇 차례 대중의 입방아에 올랐던 터다.

감스트의 사과는 언제나 쉬웠다. 무작정 막말을 배설할 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이번 성희롱 논란도 다를 바 없었던 감스트의 사과가 대중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