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나, 데뷔 後 맡았던 역할 어땠길래...실제 성격과는 천지차이?
강한나, 데뷔 後 맡았던 역할 어땠길래...실제 성격과는 천지차이?
  • 김현 기자
  • 승인 2019.06.19 0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한나, 그간 어떤 역할 해왔나 

-강한나, 원하는 캐릭터는 어떤 모습?

사진=강한나 인스타그램
사진=강한나 인스타그램

강한나가 출연한 영화가 TV를 통해 방영되면서 그가 그간 맡았던 역할에도 관심이 쏠렸다.

강한나는 지금까지 영화 ‘친구2’ ‘순수의시대’, 드라마 ‘미스코리아’ ‘달의 연인-보보경심려’ ‘아는 와이프’ 등에 출연했다.

그는 지금까지 출연한 드라마 외에 밝은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입이 닳도록 이야기했던 바 있다. 강한나는 bnt와 인터뷰 당시 “학교 다닐 때에는 웃긴 역할도 했었고 독립영화 찍을 때에도 통통 튀거나 백치미 있는 역할도 더러 했었는데 막상 데뷔하고 나서는 그런 역할을 못해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저의 밝은 면을 보여드릴 수 있는 역할을 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다. 보시는 분들도 같이 기분 좋아질 수 있는 템포를 가진 그런 역할을 하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시트콤이나 로코 드라마에 출연해보고 싶기도 하다. 아직 못해본 게 많다”고 했다.

강한나의 실제 성격도 주목을 받았다. 강한나는 자신의 평소 성격에 대해 “밝은 편인 것 같다. 어떤 큰일이 일어나거나 하지 않는 이상 저는 항상 기분이 평탄하게 좋은 편”이랴며 “기복이 크지 않다. 그저 잘 자고 잘 먹으면 기분은 항상 어느 정도 좋은 상태로 유지되는 편”이라고 설명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