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트’ 이성민 “머리 때리는 장면…전혜진 아들에게 미움 받을 것 같다”
‘비스트’ 이성민 “머리 때리는 장면…전혜진 아들에게 미움 받을 것 같다”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6.18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비스트' 스틸
사진=영화 '비스트' 스틸

영화 ‘비스트’의 이성민과 전혜진이 액션 장면을 소화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비스트’ 언론시사회에는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 이정호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 사건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 분)와 이를 눈치 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 분)의 쫓고 쫓기는 내용을 담은 스릴러 영화다.

이성민이 강력반 에이스 한수 역을 맡았다. 전혜진은 마약 브로커 춘배 역을 맡아 한수에게 살인 사건에 대한 결정적인 정보를 전달하며 함께 사건에 휘말리게 된다.

이성민은 전혜진과의 액션신을 언급하며 “액션이 힘들지는 않았지만 다칠까 봐 걱정을 많이 했다. 전혜진의 머리를 발로 찬 적이 있었는데 작은 사고가 있었다. 당시 전혜진이 울기까지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전혜진의 남편 이선균과의 인연을 언급하며 “이선균을 때리는 드라마를 했었는데 그 이후로 아들이 나를 싫어했었는데 이제는 엄마까지 그래서 더 싫어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전혜진은 “울고 싶어서 운 것은 아닌데 맞는 장면에서 저절로 눈물이 났다. 이성민에게 머리를 맞는 장면을 찍은 후 돌로 머리를 내리치며 반격을 하는 장면이 있었다”고 했다.

‘비스트’는 26일 개봉한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