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자의 기억법' 원신연 감독, '봉오동 전투' 휴가철 극장가 출사표
'살인자의 기억법' 원신연 감독, '봉오동 전투' 휴가철 극장가 출사표
  • 김현 기자
  • 승인 2019.06.18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살인자의 기억법' 3년 만, 원신연 감독 흥행 도전
(사진=영화 '봉오동 전투' 스틸컷)
(사진=영화 '봉오동 전투' 스틸컷)

'살인자의 기억법'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원신연 감독이 '봉오동 전투'로 흥행몰이에 재도전한다.

원신연 감독의 영화 '봉오동 전투'가 오는 8월 중 국내 극장가에 개봉한다. 지난 2016년 개봉한 '살인자의 기억법' 이후 3년여 만에 선보이는 신작인 만큼 영화 관계자들의 기대도 높다.

특히 원 감독은 '살인자의 기억법'의 감독과 제작, 각색까지 도맡은 끝에 유수의 영화제에 초청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 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제36회 브뤼셀 판타스틱 영화제 스릴러상, 제10회 본 스릴러 국제영화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범죄 스릴러물이었던 '살인자의 기억법'을 잇는 '봉오동 전투'가 액션 드라마 장르인 만큼 원신연 감독의 이번 작품 성패는 특히 관건이다. 장르를 불문하는 '전방위' 스타 감독으로 자리잡을 수 있는 기로가 될 수 있기 때문.

한편 '봉오동 전투'는 유해진과 류준열, 조유진 등이 주연을 맡았다. 1919년 3.1 운동 이후 독립군의 무장항쟁의 중심에 있었던 봉오동 전투를 다룬 작품이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