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②] ‘기생충’ 이정은이 말한 ‘다작’의 비결
[마주보기②] ‘기생충’ 이정은이 말한 ‘다작’의 비결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6.19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윌 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윌 엔터테인먼트

대세라고 불릴 만큼 많은 작품에서 활약 중인 이정은은 함께 하는 사람들과의 짧은 만남도 소중하게 여길 줄 아는 배우였다. 다작의 비결은 뛰어난 연기력이 아닌 ‘인연’이라며 소탈한 웃음을 지은 이정은에게서는 넓은 마음 씀씀이가 느껴졌다. 

이정은과 봉준호 감독과의 인연은 영화 ‘마더’에서 시작됐다. ‘마더’에서 단역을 소화한 이정은은 이후 영화 ‘옥자’에서 주인공 옥자의 목소리를 연기했다. ‘기생충’의 문광은 분량도 존재감도 한층 업그레이드 됐지만, 이정은은 오히려 부담감을 덜어내니 즐길 수 있었다며 만족을 표했다.

“처음 제안을 받았을 때는 이런 역할일 줄은 몰랐다. 시나리오를 보고 ‘옥자’ 때 돼지 소리를 시키신 게 미안해서 제안을 하셨나 싶었다. ‘조금 업그레이드 됐을까’라고만 생각했는데 재밌고, 신나는 작업을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내가 부담을 많이 느끼면 오히려 연기도 과할 것 같아 즐기고 놀자는 생각으로 접근을 하려고 했다. ‘옥자’ 때는 워낙 봉 감독님의 영화를 한다는 생각에 열과 성을 다해 연기를 했다. 오히려 그때보다는 가볍고 즐거웠다.”

그냥 입주 도우미인 줄만 알았던 문광이 반전의 키를 쥐고 있었다는 것이 드러나며 ‘기생충’의 장르 자체가 달라진다. 평범한 캐릭터는 아니었지만 이정은은 그래서 더욱 즐거움을 느끼기도 했다.

“봉 감독님이 전형적인 것을 좋아하지 않으신다. 인간에 대한 다양성을 알고 계신 것 같다. 그러면서도 현장에서 많이 안내를 해주시니까 배우 입장에서는 편하다. 전에 했던 방식으로 연기를 할 때가 많은데 감독님은 상상력을 펼칠 수 있게 해주시니까 너무 좋았다. 낯선 얼굴, 예상치 않은 표현들이 자꾸 나오게 된다.”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

다양한 작품에서 새로운 캐릭터들을 연기하면서도 늘 신선함을 느끼게 하는 그에게는 전형성이 잘 느껴지지 않는다. ‘매번 어떻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냐’라는 질문에 이정은은 누구에게나 있는 독특함은 있다는 겸손한 대답을 내놨다.

“내 말투가 독특하다는 사람도 있는데 나는 특별한 변주를 하지는 않는다. 평소에 말이 좀 빠르고, 판단이 좀 빠르다. 나는 의도하지 않았는데 나만의 독특한 속도가 있나 보다. 다른 배우들도 그런 게 있을 것이다. 이번에는 전형성을 코미디로 활용하기도 했다. 교양 있는 말투를 쓰고 싶어 하는 캐릭터의 전형적인 모습을 약간 희화화시켜 웃음을 자아내려고 했다.”

의도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보다는 순리대로 가는 것이 정답이라는 가치관을 드러낸 그는 다작 또한 사람들과의 인연 속에 만들어진 자연스러운 결과라고 했다.

“거절하지 못하는 게 병이다. 내가 연출을 하면서 친해진 사람들도 있어 필요한 부분을 부탁받을 때 거절을 잘 못한다. 그러다 좋은 작품을 만나면 내게도 좋은 게 아닌가. 시간이 흐르면서 나만의 속도와 순리가 생기는 것 같다. 지겹지 않을 정도로만 나오려고 노력 중이다.”

함께하는 사람들과의 소중함을 알고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현장에서 직접 경험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한 이정은은 앞으로도 꾸준히 배움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해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연기를 잘 하는 것보다 마음 씀씀이를 잘 하고 산다는 생각을 더 많이 한다. 어른들과 작업했을 때 배운 것을 잊지 않고 싶다. 많이 경험하고, 일하라고 하셨다. 연기는 직접 하면서 보고, 옆에 동료가 어떻게 하는지 보면서 배우는 게 최고인 것 같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