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은숙, 도망자에 야쿠자 연루설까지? ‘루머’에 흔들리지 않았던 이유
가수 장은숙, 도망자에 야쿠자 연루설까지? ‘루머’에 흔들리지 않았던 이유
  • 김현 기자
  • 승인 2019.06.17 2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장은숙, 일본 활동에 루머만 잔뜩 

-가수 장은숙, 황당했던 일화들 봤더니 

사진=MBC '사람이좋다'  방송캡처
사진=MBC '사람이좋다' 방송캡처

가수 장은숙의 지금의 자리에 오르기까지 많은 시련을 딛고 일어선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KBS1 ‘가요무대’에서는 가수 장은숙이 출연했다. 선풍적인 인기를 자랑하던 그때와 현재까지도 전혀 달라지지 않은 저력을 보여줬다.

장은숙은 한창 주가를 올리던 당시 일본으로 떠나 가수로 활동하다 연예기획사 대표까지 올라갔다.

당시 상황에 대해 장은숙은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 “일본에 진출할 즈음 한국에서 내가 도망자가 돼 야반도주한 사람이라는 루머가 돌았다”며 “야쿠자와 연결돼 있다는 설도 나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은숙은 “황당했지만, 난 자신이 있었다”며 “나를 퇴색시키면서 인생을 살지 않았다. 분노했지만 진정한 노래로 당당한 모습을 한국에서 보여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은숙은 “계속 음악작업을 했는데 전성기만 있을 수는 없다. 내가 외면당하고 있구나 느낄 때 스카우트 제의를 받고 일본으로 갔다”며 떠난 이유를 설명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