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을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나랏말싸미’ 송강호 “세종대왕을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 유명준 기자
  • 승인 2019.06.1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영화사 두둥
사진제공=영화사 두둥

 

송강호가 영화 ‘나랏말싸미’ 속 세종을 연기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모든 것을 걸고 한글을 만든 세종과 불굴의 신념으로 함께한 사람들, 역사가 담지 못한 한글 창제의 숨겨진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나랏말싸미’에서 송강호가 연기한 세종은 백성을 사랑하는 애민 정신이 투철한 임금으로, 글은 백성의 것이어야 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한글 창제를 시작하고 맺은 인물이다.

새 문자 창제를 반대하는 신하들과의 끝없는 힘겨루기, 소갈증(당뇨병)과 안질(눈병) 등의 지병 등 악조건 속에서도 필생의 과업으로 모든 백성들이 쉽게 배우고 쓸 수 있는 새 문자를 만들고자 한다. 특히 배우 송강호는 유신들의 반대에도 굴하지 않고 천한 불승인 신미와 손을 잡을 수 있는 인간적인 호방함과 매력, 그리고 순간순간의 좌절 앞에서도 인내해야 했던 세종의 모습을 완벽히 그려내며 역사적인 위대함 뒤편에 있던 ‘인간 세종’을 길어 올렸다.

송강호는 “배우로 살면서 세종대왕을 연기할 수 있다는 것은 영광이었다. 세종을 연기하며 쉬우면서도 강한 훈민정음, 그리고 세종대왕의 신념과 인간적인 매력, 아내를 향한 사랑, 백성들에 대한 마음이 얼마나 위대한지 느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조철현 감독은 “왕의 신분에 걸맞게 개인의 감정을 표출하는 것을 억제하고, 끝까지 참고 견뎌내야 하는 ‘세종’의 모습은 송강호의 연기로 인해 캐릭터의 무게와 품격이 완성된 것 같다”라며 송강호가 그려낸 세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등 명품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과 함께 한글을 만들기 위해 신념을 다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려낼 영화 ‘나랏말싸미’는 7월 24일 개봉 예정이다.

유명준 기자 neocross@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