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 재난취약계층 500세대 소화기 전달…안전문화캠페인 실시
적십자, 재난취약계층 500세대 소화기 전달…안전문화캠페인 실시
  • 박영욱 기자
  • 승인 2019.06.1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적십자사 제공)
(사진=대한적십자사 제공)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회장 김흥권)가 화재 예방을 위해 재난취약계층 500세대에 소화기를 전달하며 안전문화캠페인을 실시했다.

6월 3일부터 14일까지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는 화재에 취약한 환경에 있는 서울시내 재난취약계층 500세대에 봉사원이 직접 방문해 소화기를 전달하고 소화기 사용법 등 화재예방교육을 진행했다.

이번에 전달된 소화기 500개는 지난 5월 30일(목)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와 사회공헌협약을 체결한 사)한국해양안전순찰총연합회가 재난취약계층을 위해 기부한 발광형 ABC소화기로, 회원사인 (주)화이어아웃에서 세계최초로 발명‧제작했다.

이번 소화기 전달은 지난 2월 재난취약계층 400세대에 가스누설경보기 및 화재감지기를 설치한 레드 알람(RED Alarm) 사업에 이은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의 재난 예방 캠페인이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는 화재 등의 재난상황을 대비해 담요, 구호의료, 취사용품, 일용품세트, 부식세트, 응급구호품 등 약 1,900가구분의 구호물품을 비축하고 있으며, 화재 피해가 접수되는 즉시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는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화재 피해를 입은 서울시내 764가구 1121명에게 구호물품을 지급했다. 이는 서울시내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 2752건 중 27.8%에 달한다.

박영욱 기자 pyw06@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