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독수리기독학교, 파키스탄 학교 건축 후원금 전달식 진행
기아대책-독수리기독학교, 파키스탄 학교 건축 후원금 전달식 진행
  • 박영욱 기자
  • 승인 2019.06.14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아대책 제공)
(사진=기아대책 제공)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경기도 성남시 독수리기독학교에서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독수리기독학교 학생들은 지난 4월 동해안 종주와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6800만 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이번에 전달된 후원금은 파키스탄 아동들을 위한 학교를 건축하는데 사용될 계획이다.

독수리기독학교 중학생 131명과 교사, 학부모 31명 등의 참가자는 지난 4월 23일부터 3박 4일간 강원도 고성에서 출발해 양양까지 동해안 해안길 82km를 걷는 ‘고난학습’을 통해 크라우드 펀딩으로 후원금을 모금했다. 학생들은 1km를 걸을 때마다 일정 금액을 후원해 줄 것을 주변에 요청하는 방식으로 기금을 모았다. 올해는 고난학습이 진행된 2002년 이래로 최고 모금액을 기록했다.

고난학습은 지리산종주, 국토순례 등을 통해 공동체 의식 함양을 목표로 하는 수련활동으로, 독수리기독학교가 2002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 문맹퇴치학교는 벽돌을 굽는 노동 현장에 투입될 수밖에 없는 라이윈드 지역 아동들을 위해 기아대책이 운영하고 있는 학교다. 그간 제대로 된 건물이 없어 버려진 양계장을 개조해 운영해 왔으며, 양계장의 냄새, 방음과 방한이 되지 않는 환경으로 인해 교육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지난해에는 지리산종주 고난학습을 통해 모인 5,000여 만 원을 모잠비크의 기아대책 농업훈련원을 위해 써달라며 기부한 바 있다.

7학년(중1) 이주은 학생(13)은 71명으로부터 260여 만 원을 모아 가장 많은 후원금을 모금했으며, 9학년(중3) 김재현 학생(15)은 240여 만 원을 128명으로부터 후원 받아 가장 많은 사람들에게 기부를 받았다.

김재현 학생은 “직접 후원 요청 영상을 촬영해 기부를 받았다”며 “저와 친구들의 후원으로 파키스탄 아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게 된다고 하니 매우 기쁘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한편 전응림 기아대책 부회장은 이날 후원금 전달식에서 “학생들의 한 걸음 한 걸음을 통해 모인 귀한 후원금이 지역을 살리고, 생명을 살리는 귀한 열매를 맺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욱 기자 pyw06@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