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브리지, 제8회 글로벌 심포지엄 개최…글로벌 재난예방 패러다임 구축
희망브리지, 제8회 글로벌 심포지엄 개최…글로벌 재난예방 패러다임 구축
  • 박영욱 기자
  • 승인 2019.06.14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희망브리지 제공)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충북대 국가위기관리연구소, 국가위기관리학회, 위기관리 이론과 실천, 이재민 사랑본부 재난관리연구소 등과 함께 ‘제8회 글로벌 위기관리 심포지엄’을 제주연구원에서 개최한다.

13일부터 15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엄은 기후변화와 도시화로 대형화되고 있는 미래재난에 대응하고 국가별로 위기관리 학문분야와 현장의 다양한 경험들이 하나가 되어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네팔, 태국 등지에서 60여 명의 학자,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Disaster Preparedness and Relief in the United States(미국의 재난대비 활동과 구호활동)’ 등 44편 이상의 논문을 발표한다.

특히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위기관리 상생협력 체계 구축’을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 재난안전연구소와 충북대학 위기관리연구소, 국가위기관리학회,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 지속 가능하고 안전한 미래사회 구현을 위하여 상생협력체계 추축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발표하는 44편 이상의 논문 중에 전국재해구호협회 재난안전연구소 라정일 책임연구원은 ‘Air Pollution in Ger Area of Mongolia: Analysis of Gaps between Policy and Practice(몽고 게르지역의 대기오염 : 정책과 실상의 차이 분석)’에서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 게르지역의 겨울철 심

각한 대기오염 문제에 관한 정부 대응정책 및 주민들의 대기오염 인식 및 행동 변화에 대한 조사를 통해 그 정책과 실상의 차이를 분석하였고, 분석결과 지역 커뮤니티의 특성과 역량을 고려한 주민참여형 문제해결 방법이 적정하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전국재해구호협회 배천직 구호사업 팀장은 ‘Disaster Preparedness and Relief in the United States: Focusing on FEMA, Fire Departments, NGOs(미국의 재난대비 활동과 구호활동: 연방재난관리청, 소방서, NGO를 중심으로)에서 미국의 연방재난관리청(FEMA), 소방서, NGO들에 대한 재난 대비 활동과 구호활동 조사결과, FEMA, 주정부, 소방, 민간단체들과 상호 재난 발생 전에 역할 분담을 하고 있고, 연방정부의 통일된 교육·훈련기준에 따른 교육·훈련을 실시하고 있으며, 자원봉사자들을 충분히 활용하기 위해 기관들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있고, 재난 발생 시 재난 발생지역의 초기 대응 및 현장 대응을 중시하며, 지역사회의 재난대응 역량 강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한편 전국재해구호협회 김정희 사무총장은 “이번 심포지엄이 국내외 전문가와 학자들이 함께 지혜를 모아 최근에 대형화되고 있는 미래재난 시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다양한 대안들이 도출되어, 글로벌 국가들의 재난예방 패러다임을 구축코자 한다”고 밝혔다.

박영욱 기자 pyw06@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