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도너스캠프, 아이들의 감동 문예집 '꿈이 자라는 방' 출간
CJ도너스캠프, 아이들의 감동 문예집 '꿈이 자라는 방' 출간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6.1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J나눔재단
사진=CJ나눔재단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을 키우며 성장해가는 아이들의 이야기가 지난 10년의 가장 큰 성과다"

CJ그룹의 사회공헌재단 CJ나눔재단이 전국 공부방 아동ㆍ청소년들의 글과 그림 150편을 수록한 문예공모 작품집 '꿈이 자라는 방'을 발간한다.

14일 CJ나눔재단에 따르면 이 문예집은 CJ도너스 캠프 설립 후 지난 10년을 되돌아보는 것이기도 하다. 재단의 가장 큰 성과가 바로 아이들의 성장에 있다는 설명. CJ도너스캠프는 10주년을 맞은 2015년부터 매년 전국 공부방의 아동ㆍ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꿈키움 문예공모전을 개최하고 있다. 응모작 중 진솔한 내면이 담긴 작품들을 추려 작품집 꿈이 자라는 방을 발간하고 있으며, 우수작을 대상으로는 공부방을 직접 찾아가 친구 및 가족들 앞에서 상장과 상금을 수여하는 '찾아가는 시상식'도 개최하고 있다. 

4회째를 맞은 올해 '꿈키움 문예공모전'에는 전국 252곳의 공부방 어린이들이 1571편의 작품을 응모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화가 중 한 명인 사석원 작가가 그림 분야 심사를, '시를 쓰는 수녀'로 잘 알려진 이해인 수녀가 시 분야 심사를 맡았다. 

아이들은 일상에서 느낀 감동을 시와 그림으로 풀어냈다. 쉴 새 없이 도는 선풍기를 보고 힘들게 일하는 아빠를 떠올리면서 쓴 시, 아빠와 이혼하고 몇 년 전 집을 떠난 엄마를 그리워하며 기억을 더듬어 엄마의 얼굴을 담아낸 그림 등이다. 

150편의 감동을 문예집으로 엮은 CJ도너스캠프는 이 문예집 판매본도 발행한다. 기존에는 지역아동센터와 학교, 국공립도서관, CGV, 뚜레쥬르 등 CJ그룹이 운영하는 매장에 배포해 비치해왔다. 올해는 대형 서점에서 누구나 구입할 수 있으며, 인세는 전액 아동·청소년들의 교육지원사업에 사용된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