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S NOW] 지역민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나선 기업들
[CRS NOW] 지역민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나선 기업들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6.1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은 어떤 조직일까요? 적지 않은 이들이 기업을 오직 수익과 이윤만 바라보고 움직이는 공룡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기업들이 기계적이고 이해타산적인 행보를 뒤로 하고 세상의 어려운 이들을 위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움직이고 있습니다. 의미있는 발걸음으로 세상에 온기를 전하고 있는 기업들의 모습을 뷰어스가 조명합니다-편집자주

사진=에어부산
사진=에어부산

 

■ 에어부산 ‘행복 활주로’ 가족 여행 지원

에어부산이 대구지역 시민들을 대상으로 가족 단위 해외 여행을 지원한다.

에어부산은 13일부터 15일까지 2박 3일간 가족여행 지원 사회공헌활동인 ‘행복 활주로 가족여행’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부터 3년째 실시되고 있는 ‘행복 활주로 가족여행’은 평소 여행 기회를 가지기 힘든 가정을 대상으로 한다.

에어부산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이기도 한 이 여행 지원 프로그램은 지난 2017년 대구광역시, 대구교육청 및 대구사회복지협의회와 사회공헌업무협약을 맺은 이후 매년 상·하반기로 나눠 두 차례씩 진행하고 있다. 상반기에는 가족 단위를 대상으로 ‘행복 활주로 가족여행’을 진행하며 하반기에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문화 탐방 프로그램인 ‘꿈의 활주로 청소년 여행’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행복 활주로 가족여행은 대구 지역 내 8가정·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행복 활주로 가족여행은 재작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여행의 힘을 믿으세요’라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다”며 “가족여행을 통해 가족 구성원 간의 친밀함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사진=신한카드
사진=신한카드

■ 신한카드, 지역예술가 지원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 도모

신한카드가 ‘뉴트로(신복고풍)’ 명소로 떠오른 을지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계획이다. 예술가들을 지원하고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한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는 것이다.

신한카드는 14일, 을지로를 관할하는 중구청과 함께 ‘을지유람 & 을지로 아트위크 with 신한카드’ 프로젝트 추진에 대한 업무협약을 13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을지로와 관련된 문화예술 협력사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이 맞춰져 있다. 을지유람은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을지로3가 일대 역사와 산업 특성을 소개하고 지역 예술가가 운영하는 체험 클래스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활동을 한다. 을지로 아트위크는 신한카드가 조성 중인 을지로 아트스트리트를 통해 지역 예술가와 가맹점을 연결한다. 인쇄, 조명, 뉴트로 등으로 상징되는 을지로 지역문화를 테마로 가맹점과 아티스트 간의 협업을 추진함으로써 지역경제를 활성화를 추진하겠다는 목표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협약식에서 “중구청이 관내 기업들과 함께 사회공헌 이상의 사회적 가치를 공유하고 실현하는 방안을 창출키 위해 추진 중인 ‘비욘드 CRS(Beyond CSR)’의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카드는 2017년 11월 현재의 을지로 사옥으로 이전하면서 지역사회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 ‘을지로3가 프로젝트’를 고안한 것으로 알려진다.

사진=롯데백화점
사진=롯데백화점

■ 롯데백화점, 인천보훈가족 위한 MOU체결

롯데백화점 인천터미널점이 국가보훈처 인천보훈지청과 보훈 가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13일 열린 협약식을 통해 롯데백화점은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에 감사를 표하고, 보훈 가족에게 필요한 다양한 복지를 지원하기 위해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롯데백화점과 인천보훈지청은 보훈 가족 중 혼자 일상 생활을 하기 어려운 재가복지서비스 대상자에게 위문과 물적 지원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선민 점장은 “인천 미추홀구와 남동구 복지사업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적극적인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