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석유화학업계에 "새롭고 창의적인 지역공헌 지속해달라" 당부
김상조, 석유화학업계에 "새롭고 창의적인 지역공헌 지속해달라" 당부
  • 문다영 기자
  • 승인 2019.06.13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공정위 홈페이지
사진=공정위 홈페이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석유화학업계와 간담회 중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및 지역사회 공헌을 강조했다. 

13일 정부대전합동청사에서 충남에 입주한 롯데케미칼, LG화학, KCC, 코오롱인더스트리, 한화토탈, 현대오일뱅크 등 석유화학업체 6개사 임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중국의 부상으로 우리 화학산업의 경쟁환경이 녹록치 않고, 미·중 간 무역갈등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그간 일궈온 상생협력 정책이 등한시 되는 것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지속적 지역공헌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지역에서 사랑받고 존경 받는 기업이 곧 국민에게 사랑받는 기업, 대한민국 일류 기업이 될 수 있다"며 "석유화학업체들이 현재 진행 중인 지역인재 채용 및 지역기업 육성 등의 프로그램을 좀 더 내실 있게 운영해 주고, 새롭고 창의적인 지역공헌 프로그램 개발에 힘써 달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석유화학업체 6개사는 상생협력 및 지역공헌 활동에 대한 모범사례를 발표하기도 했다. 

현대오일뱅크는 매년 공장 주변 마울에 생산된 쌀을 구매해 충남지역 불우이웃 및 복시시설에 기부하고 있다고 밝혔고, LG화학은 협력사에 대한 설비별·공정별 에너지맵 구축 지원, 에너지·온실가스 인벤토리 구축 노하우 전수, 에너지 절감 아이템 무상자금 및 저리대출 등 에너지 동반성장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롯데케미칼은 1350억 원의 동반성장 펀드를 통해 106개 협력사에 954억 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연구인력을 활용해 우수협력사 제품 및 기술개발 연구를 돕고 있다고 밝혔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하도급 대금 조기지급 및 협력사와 공동연구개발·상생예금 100억원 규모조성을, 한화토탈은 기자재 국산화를 통한 중소기업 거래 확대·지역 업체 도급 계약 확대·지역인재 채용·창업활동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문다영 기자 dymoon@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