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월드 어워드 2019’ 최우수 엣지 컴퓨팅 부문 수상…글로벌 톱5G 경쟁력 입증
SK텔레콤, ‘5G 월드 어워드 2019’ 최우수 엣지 컴퓨팅 부문 수상…글로벌 톱5G 경쟁력 입증
  • 박영욱 기자
  • 승인 2019.06.13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사진=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5G 월드 어워드 2019’ 최우수 엣지 컴퓨팅 부문을 수상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5G 월드 어워드 2019(5G World Awards 2019)'에서 자사의 ‘5G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 Mobile Edge Computing)’ 기술이 '최우수 에지 컴퓨팅 기술(Best Edge Computing Technology)'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 텔레콤앤미디어(Informa Telecom&Media)’가 주관하는 '5G 월드 어워드 2019'는 퀄컴, 에릭슨 등 세계적인 통신 기업들이 참여한다. 올해에는 5G, 모바일 에지 컴퓨팅, VR&AR 등 총 12개 영역에서 5G 관련 혁신적인 기술을 선정했다.

특히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에만 5G 관련 글로벌 어워드 총 12개를 수상하며, 글로벌 톱 5G 기술력을 입증했다.

특히, 5G 초저지연 통신의 핵심 기술로 꼽히는 ‘5G MEC’ 기술은 올해 5월 개최된 ‘라이트리딩 어워드(Leading Lights Awards)’와 ‘텔레콤 아시아 어워드 2019(Telecom Asia Awards 2019)’도 석권하며 ‘19년 상반기에만 글로벌 어워드 3관왕을 달성했다.

'5G MEC' 기술은 5G 시대 '데이터 통신의 지름길'로 불린다. 5G기지국과 교환기에 'MEC' 기반 소규모 데이터 센터를 설치하는 방식을 통해 통신 지연 시간을 최대 60% 줄일 수 있다.

SK텔레콤은 협력사들이 보다 쉽게 5G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도록 '5G MEC' 플랫폼을 외부에 개방했다. 협력사들은 SK텔레콤 ‘MEC’ 플랫폼과 연동해 초저지연 특성이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서비스 품질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이번 수상이 '17년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T5’로 ‘협력사와의 최고 5G 구현(Best 5G Trial Between an Operator and Vendor)’ 부문 수상과 '18년 네트워크 관리 기술 ‘탱고’와 ‘T-MANO’로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Best Network Development of the Year Award)’로 선정된데 이은 3년 연속 수상이라고 밝혔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은 다수의 글로벌 어워드 수상을 통해 압도적인 5G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5G 시대를 선도하는 혁신적인 기술과 서비스를 선보이며 글로벌 톱 이동통신 사업자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영욱 기자 pyw0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