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①] 정재형 “난 음악 할 때 가장 행복한 사람”
[마주보기①] 정재형 “난 음악 할 때 가장 행복한 사람”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6.13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안테나뮤직
사진제공=안테나뮤직

가수 겸 작곡가 정재형이 새 앨범 ‘아베크 피아노(Avec Piano)’을 발표했다. 2010년 선보였던 ‘르 쁘띠 피아노(Le Petit Piano)’ 이후 9년 만이다. 전작이 소박하면서도 세련된 선율이 주를 이뤘다면 이번에는 피아노와 첼로, 바이올린, 비올라 등의 다양한 악기가 어우러진 풍성한 사운드로 정재형만의 감성을 표현했다.

정재형은 방송 활동 중에도 앨범 준비를 손에서 놓지 않았다. 그렇다고 9년의 시간을 온전히 쏟은 것도 아니었다. 그는 오랜만에 앨범을 선보이는 것에 대해 “설렘과 대중이 어떻게 들으실까 하는 궁금증 등 여러 가지 감정들이 공존하고 있어서 떨린다”며 “9년 내내 음반을 준비한 건 아니다. 그 사이에 뮤지컬도 준비하고 영화 음악까지 하다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자연’과 ‘나’를 오랜 시간 들여다본 뒤에 받은 영감을 정재형 색깔로 풀어냈다. 일본 가마쿠라의 산꼭대기 오두막에서 3주간 작업한 끝에 탄생한 곡들이 주를 이룬다.

정재형은 “어렵고 힘든 일이 있을 때 자연에서 느꼈던 충만함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 나에게 3주라는 시간이 주어졌을 때 작업 여행으로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해서 일본으로 가게 됐다”며 “산 꼭대기 오두막에 있는 작업실이 어색하고 무섭기도 했는데 어느 순간 자연에서 느껴지는 것들이 나를 돌아볼 수 있게 했다. 집에서 들리는 파도 소리와 바람 소리, 풀, 벌레 소리들을 들으면서 나를 투영해 곡이 자연스럽게 써졌다”고 설명했다.

사진제공=안테나뮤직
사진제공=안테나뮤직

활발한 방송 활동을 펼쳐온 그는 ‘불후의 명곡’ 하나만을 남기고 모든 것을 내려놓으며 앨범 준비에 열중했다. 정재형은 “그렇게 스케줄을 정리할 수 있는 시간이 그전까지는 없었다”며 “너무 막막했다. 이 앨범을 만든다는 게 어느 정도 그림도 그려져야 하고 내가 어떤 이야기를 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확신이 섰어야 했는데 그림이 잘 그려지지 않았던 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어느 순간 ‘나는 음악 하는 사람인데’라는 생각이 컸다. 음악을 만들고 녹음할 때 너무 행복했던 기억이 떠올랐다. 그때 난 음악 할 때 행복한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고 그렇게 다 내려놓고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라 메르(La Mer)’는 ‘바다’라는 뜻을 지녔다. 잔잔하다가도 맹렬하게 부서지는 파도처럼 극적인 전개를 펼친다. 실제로 서핑에 취미가 있는 그는 “망망대해에서 보드 위에 앉아 자연을 바라볼 때는 자연의 위대함도 느낄 수 있고 겸손해지기도 한다”며 “파도를 보면 인생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 겉은 잔잔한 거 같지만 그 안의 물살은 우리가 남들에게 말하지 못하는 인생에 대한 버거움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물살에 쓸려 나갈 때는 나도 모르게 그렇게 쓸려가는 것 같다. 그런 인생의 방향에 대해 생각해보게 됐다”며 “전체적으로 그런 마음을 담았다. 자연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라 자연을 통해 느낀 내 마음을 들으시는 분들과 같이 느끼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인터뷰②에서 이어집니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