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51세까지 무대 오르고파”…유노윤호 데뷔 16년 베테랑 가수의 ‘초심’
[현장에서] “51세까지 무대 오르고파”…유노윤호 데뷔 16년 베테랑 가수의 ‘초심’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6.12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역시 ‘열정 만수르’였다.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가 홀로서기에 나서며 남다른 포부를 전했다.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유노윤호의 첫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True Colors)’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무대에 오른 유노윤호는 “무대 뒤에서는 ‘그래 하자’ 이러고 나왔는데 막상 나오니까 생각보다 떨린다”며 “16년 만의 첫 솔로라서 그런지 옛날 느낌이 난다”고 설레는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유노윤호의 이번 앨범에는 독보적인 음악 색깔과 퍼포먼스로 자신의 진정한 매력을 모두 보여준다는 의미를 담았다.

유노윤호는 “총 6트랙을 준비했다. 나만의 독보적인 음악과 독보적 퍼포먼스를 보여드리겠다고 했지만 사실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는 다양한 삶의 감정을 공유하고 싶어서 ‘트루 컬러스’로 정했다”며 “각 트랙마다 보고 듣는 거 뿐만 아니라 이미지를 형상시킬 수 있는 게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만들었다. 가사 멜로디 비주얼 스타일링 모든 전문가들과 처음부터 제작에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타이틀곡 '팔로우(Follow)'는 주문을 외우는 듯한 인트로 내레이션과 조용한 전반부 멜로디가 긴장감을 자아내는 팝 댄스 곡으로, 자신의 치명적인 매력으로 상대방을 사로잡겠다는 내용의 가사가 담겼다.

이에 유노윤호는 “16년 차의 모든 노하우를 담아서 담백하면서 강한 펀치가 있는 무거운 느낌을 담은 곡”이라며 “가사는 ‘치명적인 매력으로 여러분들을 인도하겠다’라는 말인데 이성과의 관계로 생각해도 되고 사람 관계에 있어서 내가 여러분께 팔로우하면서 주도적으로 다가간다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곡을 처음에 받고 16번을 수정했다. 앨범에 내 이름을 안 올렸지만 전곡에 참여했다”며 “가사 스토리 라인이 이어진다. 타이틀곡 뒤로도 이 뒤가 더 뭐가 있겠구나 암시가 있으니까 그 부분을 상상하면서 들어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앨범의 수록곡 3번 트랙 ‘스윙(Swing)’에는 유노윤호의 절친 가수 보아가 이번 앨범에 피처링으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유노윤호는 “보아 선배님에게 피처링을 제안했을 때 흔쾌히 받아주셔서 감동했다”며 “녹음하면서 곡을 수정하기도 했다. 이렇게 많이 신경써줄지 몰랐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또 유노윤호는 솔로 앨범을 내기까지 16년이 걸린 이유에 대해 “빨리 솔로를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내가 준비가 됐을 때 내는 게 진정성이 있다고 생각했다. 과거에도 콘서트에서 개인 솔로곡 발표를 했었지만 그동안 (솔로 앨범을) 안 했던 이유는 나이에 상관없이 좀 더 준비가 됐을 때 내고 싶었다”며 “16년 차에 다시 신인으로 돌아갔는데 이게 좋은 자극제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유노윤호는 이번 앨범을 통해 보컬리스트로서의 성장도 강조했다. 그는 “이번 앨범이 퍼포먼스 앨범으로 가려질까봐 두려움이 있었다. 처음 들었을 떄 유노윤호 같지 않은 모습이 꽤 많다고 느낄 수 있다. 그래서 그런 위주의 곡을 어떻게 표현해볼까 하는 자신과의 싸움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무엇보다 그는 ‘초심’을 강조하며 열정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유노윤호는 “나는 ‘초심’이라는 단어를 좋아하는 거 같다. 나를 움직이는 원동력이다”며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내 주위의 많은 분들이 초심을 같이 느꼈다고 하더라”라며 “원래 마이클잭슨을 동경했다. 그 분이 50살까지 춤을 췄는데 나는 51살까지 해보자 마음을 먹었다. 그때까지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유노윤호의 첫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는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이채윤 기자 chaeyoon_2@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