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이티에스, 한지민-노희경-김제동과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 진행
한국제이티에스, 한지민-노희경-김제동과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 진행
  • 박영욱 기자
  • 승인 2019.06.11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단법인 한국제이티에스 제공)
(사진=사단법인 한국제이티에스 제공)

 

국제구호단체 (사)한국제이티에스(이사장 법륜스님‧이하 JTS)가 배우 한지민, 방송작가 노희경, 방송인 김제동 등이 참여한 제 3세계 어린이를 위한 캠페인과 '배고픈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을 진행했다.

한지민, 노희경, 김제동 등은 옥수수 1만톤 보내기 캠페인 소식을 듣고 곧바로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보내기 모금에 동참할 수 있어 고맙다"며 성금을 보내왔다.

이들이 낸 성금은 JTS가 계획하는 1만 톤 중 4.5%인 450톤을 구입할 수 있는 금액이다. 그 외에도 평화재단 통일의병도 2.5%인 250톤을 구입할 수 있는 금액을 JTS에 전달했다. 최배근 교수는 자신이 발간한 책의 인세를 기부하는 것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향일암(전라남도 여수)에서도 50톤을 지원할 수 있는 성금을 보내왔고, JTS와 정토회 회원들을 포함해 이 소식을 들은 1만2천여 명이 참여했다.

6월 9일까지, 1만톤 모금의 50%인 5천톤을 구입할 수 있는 액수가 모금되었으며, 남은 기간 동안 나머지를 모금할 계획이다.

JTS는 지난 5월12일 부처님오신날을 시작으로 6월30일까지 50일간 '배고픈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특별 모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북한은 지금 춘궁기 보릿고개로 극심한 식량난을 겪고 있다. 감자를 수확하는 7월까지 옥수수 1만 톤은 북한 아이들이 배고픔을 해결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JTS는 ‘배고픈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이 ‘생명을 살리는 소중한 일’이라는 사명감으로 시작했다.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특별 캠페인은 JTS 홈페이지와 거리 모금을 통해 실시하고 있다. '배고픈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특별 모금 캠페인에 접속하면 바로 참여할 수 있다.

 

박영욱 기자 pyw0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