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Info] ‘유학소녀’, 케이팝 안무 창작 평가서 팀워크 발휘 ‘큐트vs걸크러시’
[방송 Info] ‘유학소녀’, 케이팝 안무 창작 평가서 팀워크 발휘 ‘큐트vs걸크러시’
  • 김희윤 기자
  • 승인 2019.05.31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Mnet 유학소녀
사진제공=Mnet 유학소녀

‘유학소녀’의 다국적 소녀들이 환상의 팀워크로 첫 번째 댄스 과제를 수행했다.

30일 방송된 Mnet ‘유학소녀’에서는 케이팝 안무 재해석 미션을 받은 다국적 소녀들의 첫 과제 수행기와 다양한 케이컬처 경험기가 펼쳐졌다.

‘우리집’에서 함께 지내며 짧은 시간 안에 서로에게 완벽히 스며든 소녀들은 한국 자취 2년 차인 미국 소녀 마리아의 설명을 들으며 흥미롭게 한국어를 공부하고, 여가 시간을 공유하는 등 평범한 일상 속 신선한 케미스트리를 뽐내며 유쾌한 에너지를 발산했다.

본격 유학을 앞두고 휴식을 취하던 소녀들에게 케이팝 안무 재해석 영상 제작 미션이 도착, 소녀들은 각자가 원하는 콘셉트에 따라 큐트팀, 걸크러시팀으로 나눠 미션에 돌입했다. 큐트팀 리수, 에리이, 마인, 블라다, 루나, 나다는 트와이스의 ‘댄스 더 나이트 어웨이(Dance The Night Away)’를, 걸크러시팀 디시, 마리아, 올린, 리비아는 있지의 ‘달라달라’를 선곡해 연습에 매진했다.

큐트팀의 주장 리수는 케이팝 안무가를 꿈꾸는 소녀답게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갈고 닦은 댄스 실력, 부드럽지만 강한 카리스마로 팀의 연습을 주도해가며 폭풍 리더미를 뽐냈다. 걸크러시팀은 탁월한 댄서이자 안무 창작 능력을 갖춘 디시의 지도 아래 연습을 진행했다. 초보 댄서 마리아와 완벽을 추구하는 디시는 뜻대로 되지 않는 연습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지만 서로 다독이고 용기를 불어넣으며 심기일전했다.

방송 말미 공개된 3회 예고편에서는 코인세탁기, 노래방 등 다양한 케이컬처를 경험하는 소녀들의 모습부터 보컬레슨과 깜짝 아이돌 손님의 등장까지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Mnet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희윤 기자 apii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