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떠난 유병재, 매니저와 샌드박스네트워크 전속 계약 체결
‘YG’ 떠난 유병재, 매니저와 샌드박스네트워크 전속 계약 체결
  • 김희윤 기자
  • 승인 2019.05.3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에브리원 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화면 캡처

개그맨 유병재가 새 둥지를 틀었다.

유병재는 최근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만료되면서 매니저 유규선과 함께 샌드박스와 6월부로 전속 계약을 체결한다.

샌드박스는 유튜브 크리에이터 및 1인 창작자들과 함께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는 MCN 기업으로, 전문적인 코미디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고 있다.

유병재 측은 “고심 끝에 아티스트들이 중심이 되는 자유분방한 분위기 속에서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젊은 스타트업인 샌드박스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편이 의미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며 “앞으로 샌드박스에서 방송출연 외에도 크리에이터로서 제작자적인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필성 샌드박스 대표이사도 “독보적인 캐릭터의 유병재 씨와 함께 하게 되어 영광이다. 유병재 씨의 탤런트를 극대화하기 위해 전문 PD 및 제작 지원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며, 향후 소속 코미디 크리에이터들과도 무궁무진한 협업이 기대된다” 전했다.

김희윤 기자 apiii@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