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유람, 영화 ‘내일의 기억’ 합류…열혈 형사로 변신
배유람, 영화 ‘내일의 기억’ 합류…열혈 형사로 변신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5.30 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비에스컴퍼니
사진제공=비에스컴퍼니

배우 배유람이 영화 ‘내일의 기억’에서 새로운 캐릭터를 연기한다.

소속사 비에스컴퍼니는 30일 배유람이 ‘내일의 기억’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유람이 극 중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풀어나가는 형사 역할을 맡아 열정적이면서도 진지한 성격을 연기한다”고 설명했다.

‘내일의 기억’은 사고 후 기억을 잃은 여자가 본 환영이 현실로 벌어지면서 남편이 가진 비밀과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로, 비밀에 얽힌 끔찍한 사건을 차츰 풀어나가며 긴장감을 조성할 예정이다.

드라마 ‘프로듀사’ ‘나쁜 형사’부터 영화 ‘뺑반’ ‘지금 만나러 갑니다’ 등 장르 불문의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온 배유람이 이번 영화에서는 어떤 연기를 보여줄지 관심을 모은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