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상면주가 느린마을 산사원, 전통주 체험 단오맞이 행사 개최
배상면주가 느린마을 산사원, 전통주 체험 단오맞이 행사 개최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5.29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배상면주가 제공)
(사진=배상면주가 제공)

우리술 문화기업 배상면주가(대표 배영호)가 운영하는 전통술 문화센터 느린마을 산사원에서 6월 한 달간 단오맞이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느린마을 산사원 단오행사’는 단오날 창포 삶은 물에 머리를 감거나 목욕을 하면 귀신과 병마를 막아준다는 유래를 재해석하고 그 전통과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마련됐다. 각종 한약재와 쌀을 이용한 나만의 미용주 만들기 체험, 오디칵테일 시음, 섬섬옥수 할인행사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미용주 만들기 체험은 단오를 맞아 창포물에 머리를 감는 세시풍속을 재해석해 술을 활용한 색다른 체험을 제공하고자 기획됐다. 월요일부터 금요일 사이에 오전 10시 또는 오후 2시에 1시간 동안 진행한다. 산사원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5명 이상 30명 이하의 인원으로 사전 예약할 수 있다. 체험비는 1만 5천원이다.

제철을 맞은 오디를 이용한 오디칵테일 시음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오디칵테일은 약주 베이스에 오디즙을 첨가해 만든 칵테일이다. 새콤달콤한 오디향에 그윽한 약주가 더해져 색다른 맛을 느껴볼 수 있다. 체험비는 무료다.

뿐만 아니라 쌀로 빚은 우리 술에 감초와 당귀 등 약재를 넣어 만든 목욕 전용 술인 섬섬옥수 할인행사도 진행한다. 섬섬옥수는 쌀로 빚어 피로회복, 각질제거, 보습 등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배상면주가 마케팅 담당자는 “우리 고유의 명절 단오를 앞두고 전통주를 활용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느린마을 산사원에 방문한 관람객들이 뜻깊고 소중한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느린마을 산사원은 다채로운 문화 체험을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술 문화 공간이다. 전통술과 관련된 유물 전시 및 가양주 체험 교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배상면주가에서 생산되는 전통술과 술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있다. 상시 관람이 가능하며 입장료는 3천원이다. 자세한 내용은 산사원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확인가능하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