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②] ‘악인전’ 김성규 “악역 이미지? 다양함만 있으면 언제든 OK”
[마주보기②] ‘악인전’ 김성규 “악역 이미지? 다양함만 있으면 언제든 OK”
  • 장수정 기자
  • 승인 2019.05.2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김성규는 묵묵히 자신의 길을 가고 있었다. 짧은 시간 이뤄낸 결과와 달라진 주변 반응을 이야기 할 때는 무덤덤한 반응을 보인 김성규지만, 주변에 감사를 표하고 가치관을 언급할 때만큼은 진심 어린 태도로 진정성을 엿보게 했다. 

‘악인전’에서 조직 보스에게도 서슴없이 칼을 휘두르는 극단적인 살인마 K 역을 맡은 김성규는 ‘범죄도시’에 이어 두 번째 만에 주연 자리를 꿰찼다. 두 영화 사이에 출연한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에서도 의문스러운 남자 영신을 통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기도 했다.

‘범죄도시’의 조선족 양태부터 ‘킹덤’의 미스터리한 남자 영신과 이번 살인마까지. 강렬한 모습을 연이어 보여준 김성규는 이미지에 대한 부담감보다는 주어진 것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분류를 하자면 모두가 악역이긴 하다. 내 이미지가 셀 수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앞으로 어떻게 하지’라는 생각은 없다. 다 악역이지만 결은 분명 달랐다. 출발 지점도 다 달랐다. 악역이라도 다양한 장르와 작품이라면 괜찮을 것 같다. 앞으로도 일부러 안 할 생각은 없다.”

지금은 그저 자신의 작품을 본 대중들이 보내주는 반응이 신기하고 감사할 뿐이라고 했다. 이번 ‘악인전’을 향한 반응이 걱정되기도 하지만, 시사회 반응을 직접 찾아보며 느끼는 새로운 재미도 있다고 했다. 

“안 보려고 하는데 반응들을 챙겨 보게 된다. 이번에도 걱정이 돼서 시사회 평들도 찾아봤다. ‘저게 진실일까’ ‘누가 쓴 거지’ 싶었다. 내가 느낀 것과 의도한 것이 실제로는 어떻게 전달되는지 보는 것도 신기하더라. 다양한 생각들을 보는 재미도 있다.”

‘범죄도시’를 함께 한 형들이 보내준 응원을 들으면서는 남다른 감정을 느끼기도 했다. 특히 진선규는 바쁜 와중에도 일부러 시간을 내 ‘악인전’을 봐줬고, 그에게서 들은 칭찬은 그 어떤 말보다 더 큰 힘이 됐다며 거듭 감사를 표했다.

“진선규 형은 시사회 날에는 못 오셨지만, 시간을 쪼개 봐주셨다. 전화를 주셨는데 너무 잘 봤다고 하시더라. 응원을 정말 많이 해주신다. 형이 고생했다고 말해주는 건 의미가 좀 다른 것 같다. ‘넌 잘 할 수 있다. 그러니까 떨지 말고 잘 하라’는 이야기를 해주셨는데, 결과를 보고 인정 아닌 인정과 칭찬을 해주시니까 마음이 놓이는 부분도 있었다.”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아직 모든 것이 얼떨떨하다는 김성규는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을 받아 가게 된 칸 영화제에 대해서도 아직은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담담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레드카펫 이야기를 꺼내자 다소 긴장한 웃음을 보이며 열심히 준비 중이라는 겸손함을 내비쳤다.

“상상을 해봤으면 실감이 날 텐데 아예 상상을 못 한 일이라 그냥 신기하다. 슬슬 짐을 싸야 할 때가 오고 있어 긴장이 되기도 한다. 주변에서 걱정을 많이 하시더라. 레드카펫에서는 이왕이면 즐기면서 당당하게 찍으라고 하시더라. 기대와 설렘을 가지고 있다. 관객 분들이 좋게 봐주시면 더 기분 좋게 다녀올 수 있을 것 같다.”

앞으로의 포부를 드러내는 것에도 여전히 쑥스러움이 있다며, 그저 선택을 받기 위해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자신만이 가진 기준과 가치관을 이야기할 때는 사뭇 진지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아직 오디션을 보긴 하지만, 그럼에도 기준은 있다. 먼저 어떤 재미가 있을지 생각하고, 인물이 왜 존재하는지 의미가 있어야 한다. 메시지는 아니더라도 영화의 의도는 있어야 한다는 거다. 소비되지 않는 소재나 설정이 있다면 너무 좋다. 지금은 오디션 봐서 캐스팅을 해주시면 너무 감사하다.”

장수정 기자 jsj8580@viewer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