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현 탓에 난색...불똥 어디까지? 앞뒤 다른 심성이 禍 키워
유승현 탓에 난색...불똥 어디까지? 앞뒤 다른 심성이 禍 키워
  • 김현 기자
  • 승인 2019.05.1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현이 흐린 물? 김포복지재단 향한 비난 어쩌나

-유승현 전 의장, 아내 때려 숨지게 한 혐의

사진=JTBC뉴스캡처
사진=JTBC뉴스캡처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이 김포복지재단에까지 불똥이 튀게 했다. 

지난 15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유승현 전 의장이 아내를 때려 사망에 이르게 했다.

충격적인 소식에 유승현 전 의장의 현 상황이 주목을 받았는데, 그는 현재 김포복지재단의 이사장으로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네티즌의 비나는 김포복지재단에까지 미치고 있다. 말과 행동이 다른 유승현 전 의장과 같은 인물을 재단의 이사장 자리에 앉혔다는 것에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포시의회 의장으로 있던 유승현에게 ‘자리’를 마련해 준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김포복지재단이라고 한들, 유승현 전 의장의 이 같은 모습을 알았을 리 만무하다. 평소 유승현 전 의장은 사회에 만연했던 문제들에 바른 소리, 쓴 소리를 내놓으며 주목을 받았던 터다.

앞뒤가 다른 유승현 전 의원의 인성이 알려지면서 네티즌은 지금이라도 김포복지재단 이사장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