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박유천 “황하나에게 마약 권유한 적 없어…조사 성실히 받을 것”
[현장에서] 박유천 “황하나에게 마약 권유한 적 없어…조사 성실히 받을 것”
  • 이채윤 기자
  • 승인 2019.04.10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이채윤 기자] 가수 박유천이 황하나에게 마약을 권유한 연예인 A 씨로 지목되자 억울함을 호소했다.

박유천은 1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황하나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박유천은 “이 자리에 오기까지 정말 많은 생각과 고민이 있었고 무척 힘든 시간이었다. 하지만 용기를 내서 이 자리를 결심한 것은 내가 모든 것을 직접 솔직하게 말씀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는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었다. 사회적인 질타와 도덕적인 죄책감 그리고 수치심으로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냈다. 자숙하고 반성하면 다시 시작할 수 있다고 생각하다가도 그냥 죽어버리고 싶다는 생각에 사로잡히기도 했다”며 “그러다 정신과에서 우울증 치료를 받게 되었고 수면제로 겨우 잠든 날들이 많았다”라고 털어놨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부정하며 “보도를 통해서 황하나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한 걸 보면서 그게 나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무서웠다.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마약을 한 사람이 되는 건가 하는 두려움에도 휩싸였다. 하지만 나는 결단코 마약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 기관에 가서 조사를 받더라도 내가 직접 말씀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황하나와 교제 당시 마약 투약을 하고 있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유천은 “황하나 또한 우울증으로 수면제를 복용한 것으로 알고 있었지만 마약 전과가 있다거나 마약을 복용 중이라고 이야기를 한 적이 없다. 나도 기사로 접하고 많이 놀랐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며 “나는 마약을 한 적도 없고 권유한 적은 더더욱 없다. 난 다시 연기를 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서 하루하루 채찍질을 하면서 고통을 견디며 노력하고 있다. 그런 내가 모든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마약을 복용했다는 건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고 얘기했다.

박유천은 마지막으로 “이 자리에 나선 이유는 혐의가 인정된다면 이것은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은퇴를 넘어 내 인생 모든 것이 걸린 문제이기 때문에 절박함으로 왔다”며 경찰서에서 성실히 조사받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황하나는 지난 4일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경찰에 체포됐다. 황하나는 2015년 5월, 6월과 9월에는 필로폰을, 지난해 4월에는 향정신성 의약품 클로나제팜 성분이 포함된 약품 2가지를 불법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올해 초까지 마약 투약을 계속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황하나는 경찰 조사에서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며 “2015년 필로폰을 처음 투약하고 3년 동안 마약을 끊었지만, 지난해 4월부터 연예인 A씨의 권유로 마약을 다시 하게 됐다”라고 주장했다. 또 “A씨는 마약을 구해오거나 구해오라고 지시했으며, (자신이) 잠든 사이에 강제로 마약을 투약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이채윤 기자 eig5595@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