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재난, 현장은?] ①얼마나 잃었나? 이재민만 1013명
[산불재난, 현장은?] ①얼마나 잃었나? 이재민만 1013명
  • 박진희 기자
  • 승인 2019.04.0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뼈만 앙상하게 남은 강원도 지역의 산불 피해 현장 (사진=에이팟코리아)
뼈만 앙상하게 남은 강원도 지역의 산불 피해 현장 (영상, 사진=에이팟코리아)

[뷰어스=박진희 기자] 지난 4일 발생한 강원도 고성-속초 산불 피해 규모가 계속해서 늘고 있다. 

산불 피해 지역에 대한 실질적인 조사가 진행될수록 피해 규모 또한 늘어나 9일 현재까지 불에 탄 주택과 시설물이 2000여 곳에 달하고, 이재민은 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기준으로 잠정 집계된 피해 시설은 주택과 창고, 축사, 관광세트장 등 총 2112곳이다. 전날 집계치인 1715곳보다 397곳 늘었다. 사유시설 1964곳, 공공시설 148곳이다. 

불에 탄 주택이 510채로 확인됐다. 창고 196동, 비닐하우스·농업시설 143동, 농림축산기계 697대, 축사 71동, 근린생활 79동, 학교 및 부속시설 11곳 등도 불에 타거나 그을리는 피해를 입었다. 

농림축산기계를 제외한 사유시설 1267곳 중 23곳(1.8%)에 대한 복구를 완료했다. 공공시설은 전혀 복구가 안 된 상태다. 

이재민은 4개 시·군 530세대 1013명으로 파악됐다. 

이중 349세대 763명(고성 556명, 속초 116명, 강릉 66명, 동해 25명)이 임시주거시설에서 머물고 있다. 나머지 181세대 250명은 친인척 집 등에서 지내고 있다. 

정부는 이재민을 공공기관 연수시설로 옮길 예정이다. 임대주택과 조립주택 등 긴급주택이 마련되기 전까지 시간이 소요되는 탓이다. 

정부가 현재 파악한 임시이주시설로 제공 가능한 연수원은 21곳(공공 17곳, 사유 4곳) 844객실이다. 현재 6곳에 202명이 활용한다. 

임시이주시설에 남아있는 이재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 전담공무원 48명을 배치한 상태이며, 현재 접수된 불편신고 87건 중 74건을 조치 완료한 상태다. 

산불 피해 주민을 돕기 위한 기부금은 나흘새 148억원이 걷혔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대한적십자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을 통해 모금된 액수다. 

지난 4일 산불이 발생한 후 자원봉사 활동에 나선 인원은 총 4162명에 이른다. 고성 1451명, 속초 729명, 강릉 810명, 동해 872명, 인제 300명이다. 

피해 주민에게 재난 후 발생하기 쉬운 스트레스 대응 상담과 심리회복 지원을 위해 상담활동가 116명이 투입됐으며, 6~8일 사흘간 404건을 상담했다.

 

박진희 기자 viewerscok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