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음주방송 속내
설리 음주방송 속내
  • 나하나 기자
  • 승인 2019.04.09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 음주방송보다 노브라에 쏠린 관심

설리 음주방송(사진=설리 sns)
설리 음주방송(사진=설리 sns)

[뷰어스=나하나 기자] 설리가 음주방송 도중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였다. 

지난 8일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만났다. 

이날 설리는 한 고깃집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방송을 진행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설리는 이미 취해서 얼굴이 붉어진 상태였다. 

설리의 이같은 행보에 1만 명 이상의 팬들이 방송을 시청했다. 

설리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시청자들이 대다수였지만 일부는 부적절한 비난과 지적을 가하기도 했다. 

특히 '노브라' 차림의 설리에 대한 지적도 나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설리는 "브라를 입지 않고 당당할 수 있는 이유가 뭐냐"는 질문에 '노브라'를 대하는 세상의 편견을 꼬집기도 했다. 함께 있는 지인들이 "너를 걱정하는 것 같다"고 하자 "나는 걱정 안해줘도 된다. 시선 강간하는 사람이 더 싫다"고 대응했다. 

심지어 "방송 그만해 달라"는 한 시청자의 발언에는 "네가 뭔데 꺼달라고 하나" "내 팬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날카로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설리는 그간 홈파티 논란, 장어 논란, 파격 패션 등으로 에프엑스 활동할 때보다 더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논란의 아이콘이 된 이후 설리는 한 방송을 통해서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V라이브 ‘진리상점’에서 설리가 최근 불거진 홈파티 논란에 대해 설리는 속내를 고백했다.

이날 설리는 "기자님들 저 좀 예뻐해달라. 시청자님들 저 좀 예뻐해달라"고 말문을 열었다. 

설리는 "친구들에게 미안했다. 착하고, 예쁜, 좋은 친구들인데 나 때문에 욕을 먹었다”며 "나를 잘 아는 사람들은 그 사진에 악의가 없다는 걸 잘 안다. 나한테만 유독 색안경을 끼고 보는 이들이 많아서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설리는 "많이 바뀌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바뀔 거라 생각한다. '진리상점'을 하면서 내 편도 많이 생긴 것 같다. 날 더 알게 되지 않았나 싶다"며 " 사람에 대한 소중함과 팬 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더 많이 소중하게 생각해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나하나 기자 viewerscok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