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병' 사연 전말, 다시 여론 분노할 수밖에…불매운동 확산되나
'햄버거병' 사연 전말, 다시 여론 분노할 수밖에…불매운동 확산되나
  • 윤슬 기자
  • 승인 2019.03.28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방송화면)
(사진=JTBC 방송화면)

[뷰어스=윤슬 기자] '햄버거병' 때문에 고통받고 있는 아이 사연에 여론이 들끓고 있다.

JTBC는 약 2년 6개월 전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고 '햄버거병'을 앓게 돼 투병 중인 네살 아이 이야기를 28일 보도했다.

아이는 2년 6개월 전 한 맥도날드 매장을 찾아 불고기 버거를 먹고 몇 시간이 지나 복통을 일으키며 설사를 했다. 아이의 부모는 응급실로 데려가 급신부전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햄버거병'에 걸린 아이의 엄마는 버거 패티에 문제가 있음을 알고 해당 매장에 해명을 요구하고 홀로 시위까지 벌였지만 아직까지 본사는 이 가족에게 사과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맥도날드가 알고서도 대장균에 오염된 패티가 남았다는 것을 숨기려고 했다는 정황이 드러나 문제가 되고 있다.

몇 년 전 '햄버거병' 문제가 불거졌을 때 여론은 심각성에 대해 알고 해당 회사의 제품에 대해 불매 운동을 벌였었다. 이 아이와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사람들도 잇따랐다.

하지만 '햄버거병'에 걸린 아이의 엄마가 수년 동안 회사와 싸울 동안 자연스럽게 '햄버거병'은 잊혀져갔고, 다시 손님들이 늘어났다. 

그러나 '햄버거병' 때문에 아이뿐만 아니라 가족들이 아직도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시 여론이 분노하고 있다. 

윤슬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