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뉴스] 네티즌發 고준희 의혹, 팩트체크? 명백한 법적처벌대상
[수다뉴스] 네티즌發 고준희 의혹, 팩트체크? 명백한 법적처벌대상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2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이소희 기자] 배우 고준희가 승리와 관련한 루머에 휩싸이면서 드라마 출연 불발설까지 겪고 있다. 두 사안의 연관 가능성은 없다는 입장이 밝혀진 상태지만 고준희는 여전히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이같은 상황을 초래한 건 네티즌이 던진 질문 때문. 무심코 던진 돌에 고준희가 애꿎게 도마 위에 오른 셈이다. 이는 도덕적으로, 법적으로도 큰 문제다. 

고준희는 지난 27일 자신의 SNS에 “승리가 투자자들에게 접대할 때 부르려고 한 여자 접대부가 언니라는데 아니죠?”라는 댓글에 “아니에요”라고 답했다. 최근 고준희는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속한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언급된 ‘뉴욕 간 여배우’가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승리가 몸담았던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 고준희가 소속된 바 있고, 또 승리가 고준희와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며 ‘비밀 인맥’이라고 칭했던 사실이 불거지면서 이 루머는 더욱 번졌다.

그에 이어 고준희가 출연을 논의 중이던 KBS2 드라마 ‘퍼퓸’ 또한 불발됐다는 소식이 들렸다. 이에 대중은 고준희가 해당 루머로 인해 작품을 못하게 된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내놨다. 이에 드라마 측은 사실이 아니라며 즉각 반박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갖은 추측은 더욱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일부 여론은 양측의 해명 입장에도 “처음엔 아니라고 해도 나중에는 다 맞더라” “성매매 알선도 범죄고 성매매도 범죄다” “그 배우가 누군가더니 고준희인가보다” 등 이미 고준희가 해당 사건과 관련돼 있다는 가정형 댓글을 남기며 상처를 벌리고 있다. 

루머는 자극적인 단어와 텍스트 등을 통해 몸집을 불린다. 공개된 SNS를 통해 고준희에게 해당 루머를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했던 질문들, 이미 루머를 사실로 지레짐작해 달린 댓글들 역시 피해를 더욱 키우고 있다. 이처럼 공개적인 곳에서 직접적으로 루머를 언급하는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에 해당한다. 

더앤법률사무소 박재현 대표 변호사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게 아니라 사실관계를 묻는 질문이라고 할지라도 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다. 질문을 통해 루머를 다시 한 번 올림으로써 사람들에게 오해의 소지를 줄 수 있는 여지가 생기기 때문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럴 것 같았다’는 식으로 추측하는 행위 또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면서 “만약 루머 내용이 사실이라고 밝혀진다 해도 사실 적시만으로도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연예인에게 루머는 사실관계를 떠나 그 자체만으로도 치명적이다. 마음의 상처는 물론이고 활동을 하는 데 있어 중요한 이미지에도 큰 타격이 생긴다. 고준희 역시 당장 드라마부터 논란과 연관지어지며 적잖은 피해를 입고 있다. 실체 없는 화살이 위험한 이유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