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 메이크업한 승리·만화책 본 정준영·‘좋아요’ 누른 최종훈, 반성은 없다
풀 메이크업한 승리·만화책 본 정준영·‘좋아요’ 누른 최종훈, 반성은 없다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27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현지 기자)
(사진=이현지 기자)

[뷰어스=이소희 기자]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켜 공분을 사고 있는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이 반성의 기미가 없는 태도로 더욱 대중의 분노를 사고 있다.

머니투데이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 14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지방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기 전 미용실에 들러 풀 메이크업을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재 승리는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매체는 목격자의 말을 빌려 승리가 여자 연예인도 큰 이벤트나 중요한 방송 출연이 아니면 하지 않을 색조화장까지 마쳤다고 보도했다. 심지어 승리는 “눈매를 좀 더 진하게 해달라”며 보정까지 요청했다고. 

또 목격자는 “거기 모인 몇몇이 승리가 나간 이후 수군거렸다”며 “여기 나타날 때 보는 눈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피했어야 할 자리에 당당히 나타나 단장하는 걸 보니, 수사에 자신감이 있거나 ‘(수사가) 별거 아니다’는 인상을 받았다”면서 죄의식 없는 승리의 모습에 씁쓸함을 드러냈다.

승리는 지난 26일 다섯 번째 경찰 출석 전에도 미용실에 들러 메이크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가 하면 채널 A는 불법 동영상 촬영 등 혐의를 받고 유치장에 수감된 채 조사를 받고 있는 정준영은 유치장에서 만화책을 읽으며 지낸다고 지난 26일 보도했다. 정준영은 이번 사건과 관련한 경찰 조사에서 초기화된 휴대폰을 제출했던 바도 있어 대중의 분노는 더욱 커지고 있다.

최근에는 정준영이 2016년 불법촬영 논란을 빚었을 당시 기자회견에 앞서 지인들에게 “죄송한 척 하고 오겠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가중되기도 했다.

최종훈 역시 마찬가지로 반성의 기미가 없는 태도로 황당함을 사고 있다. 그는 경찰에게 금품을 주고 음주운전을 무마하려고 한 혐의와 불법 촬영물 공유 및 유포 혐의 등을 받는다.

최종훈은 자신이 경찰 출석하는 모습이 담긴 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르며 온라인 활동을 이어갔다. 앞서 2016년 음주운전이 적발됐을 당시에는 차량을 버리고 도주해 찼던 수갑을 명품팔찌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단체 대화방에 “꽤 아팠어. 안 차본 사람들 마도 마”라며 거들먹거렸다고 알려졌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