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진출한 ‘런닝맨’, 4월 6일 첫 방송...남다른 스케일
베트남 진출한 ‘런닝맨’, 4월 6일 첫 방송...남다른 스케일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26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제공)
(사진=SBS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런닝맨’이 베트남에서 방송된다.

베트남판 ‘런닝맨’은 현지에서 가장 인기 있는 지상파 채널인 HTV7을 통해 오는 4월 6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7시30분 베트남 시청자들을 만난다. 

SBS가 ‘런닝맨’을 콘텐츠 포맷으로 활용해 해외에서 공동 제작한 사례는 중국에 이어 베트남이 두 번째다.

베트남판 ‘런닝맨’은 현지 평균 제작비의 4배 이상을 투입해 만들었다. 제작팀은 국내판 연출자인 최소형 PD를 비롯한 한국 제작진 21명과 현지 제작진 70여명으로 대규모 연합으로 구성했다. 방송에는 베트남을 대표하는 MC, 배우, 가수들 7명이 함께 한다.

지난 20일에는 베트남 호치민시의 GEM센터에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방송사 관계자, 고위 행정당국자, 현지 및 한국 기업 대표자 그리고 주호치민 임재훈 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50여 명의 현지 미디어 기자들은 공동제작의 구체적인 방식, 어떤 내용으로 현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인지 궁금증을 드러냈다.

베트남을 대표하는 MC이자 런닝맨의 팀리더인 쩐탄(Tran Thanh)은 “수 십대의 카메라와 특수장비 등 엄청난 제작 규모에 놀랐다. 또 한국 제작진들의 전문적인 연출과 제작 기법에 다시 한 번 놀랐다”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를 드러냈다.

현지 프로덕션을 이끌고 있는 윤상섭 라임엔터테인먼트 대표는 “한국 것만을 전달하는 일방적 한류가 아닌 진정한 공동제작을 바탕으로 베트남 국민들과 공동 발전을 도모하는 콘텐츠로 만들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편 국내 50여개의 중견 기업은 코트라(kotra)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을 통해 이 현지화된 인기 콘텐츠를 활용해 자사 브랜드를 소개하고 판매 시장을 개척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