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사 연애담, 이상형은 이미 아는 그 사람?
화사 연애담, 이상형은 이미 아는 그 사람?
  • 김현 기자
  • 승인 2019.03.22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사 연애담(사진=가로채널)
화사 연애담(사진=가로채널)

-화사 연애담, 멍청이를 찾아라?

[뷰어스=김현 기자] 화사의 연애담이 공개됐다. 

21일 방송된 SBS ‘가로채!널’ 마마무 화사가 무대 위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 아닌 인간 안혜진의 진솔한 매력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는 강호동과 양세형의 ‘막강해짐(gym)’에 세 번째 신입 회원으로 마마무 화사가 등장했다.

이날 ‘막강해짐(gym)’에서 화사는 음악을 위해 공부를 포기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화사는 “어렸을 때부터 공부하는 게 너무 싫었다”며 “초등학교 때 아빠에게 수능을 안 보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화사는 “공부를 안 하겠다고 하려면 다른 계획이 있어야 하지 않냐. ‘제가 노래로 어떻게든 성공할 테니 공부로 부담을 주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라고 가수라는 꿈에 대한 확고한 소신에 대해 이야기했다.

화사는 연애담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털어놨다. 화사는 자신의 첫 솔로곡 ‘멍청이’에 대해 설명했고, 그런 그녀에게 강호동은 “그래서 멍청이가 몇 명이었냐”며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몇 명이 있을 것 같다”라는 양세형의 예상과 달리 화사는 “한 명이었다. 처음이자 마지막 남자였다”라고 말해 두 MC를 놀라게 했다. 또 화사는 “1년을 제가 따라다녔다. 이후 좋은 만남을 가질 때 오히려 그분이 더 저를 좋아해줬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너무나 한결같은 남자였다. 모든 세상의 남자들이 그런 줄 알았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상형에 대해서는 “순박한 사람”이라며 “그 모습이 저희 아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로 화사는 아버지와 다정한 모습을 보여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나혼자산다’에서 고향을 찾은 화사는 아빠에게 애교는 기본, 아빠의 이름까지 부르며 친근함을 자랑해다. 

아버지 역시 화사에게 직접 장어를 구워주기 위해 애를 쓰고 함께 경운기 드라이브를 하며 다정한 부녀 관계를 자랑했다. 

그런가 하면 화사는 화제가 됐던 파격 의상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쟤는 벗어서 뜨고 싶구나’라는 시선들이 있더라. 기분 나쁘기보다는 아리송했다”고 했다. “데뷔 전부터 그랬다. 하던 대로 해왔을 뿐인데 어느 순간 그렇게 보여진 것 같다”라고 전했다.

화사는 ‘완판 여신’다운 먹방을 선보이기도 했다. 화사는 “진짜 좋아하는 백반집”이라며 음식을 직접 공수해오는 센스를 발휘했다. 삼치구이, 꽃게탕, 돼지불고기 등으로 푸짐한 한 상이 차려졌고 두 MC는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본인만의 맛있게 먹는 법이 있냐”는 양세형의 질문에 화사는 “그냥 미친 듯이 먹어야 한다”라며 맛깔스러운 먹방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한편, 화사는 방송 최초로 막내 삼촌에 대한 아픈 사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화사는 “딸같이 생각해주시던, 너무나도 큰 사랑을 주셨던 분이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교통사고가 살짝 났을 때도 삼촌이 제일 먼저 아시고 아빠에게 전화했다. 이후 아빠가 ‘삼촌에게 연락드리라’고 했지만 유난 떨만 한 사고가 아니라 생각해서 연락을 못 드렸다”라고 했다. “그런데 며칠 이따가 교통사고로 갑자기 돌아가셨다”며 소중한 사람과의 갑작스러운 이별이 힘들었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화사는 “꿈에서라도 삼촌을 보고싶다”며 아픔을 덤덤하게 풀어내 보는 이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