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 모잠비크 사이클론 ‘이다이’ 피해지역 긴급구호 진행
기아대책, 모잠비크 사이클론 ‘이다이’ 피해지역 긴급구호 진행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3.2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아대책 제공)
(사진=기아대책 제공)

[뷰어스=곽민구 기자]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아프리카 모잠비크 베이라 지역에 발생한 사이클론 ‘이다이’로 인한 피해 수습을 위해 긴급구호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아대책은 이상범 기대봉사단과 스테프를 현지시간 20일 오전 소팔라주(州) 베이라에 급파해 피해규모를 확인하고 모잠비크 재해관리청과 함께 대응을 논의했다. 기아대책은 1차로 3만 불 규모의 지원금을 집행할 예정이다.

현재 공식적으로 집계된 사이클론 이다이로 인한 사망자는 202명, 부상자는 1385명(20일 9시 기준)이며, 심각한 홍수까지 겹쳐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모잠비크는 20일부터 22일까지 국가 애도기간으로 정하고, 이번 상황을 국가재난사태로 선포했다.

기아대책 관계자는 “현재 육로로는 이동이 불가능한 상황이며, 보트를 통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기본적인 생존조차 불가능해 우선 식량키트를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현지 관계자는 “현재 텐트, 모기장, 담요 등 생존에 필요한 기초적인 물품이 절대적으로 부족해 외부 지원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국과 국제사회의 관심을 호소했다.

식량키트는 생수, 쌀, 설탕, 기름, 콩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5인 가구 기준 30일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며 한화 5만 원 상당이다.

한편 기아대책은 1989년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설립된 국내 최초로 해외를 돕는 국제구호단체다. 유엔경제사회이사회(UN ECOSOC) 특별협의지위를 인증 받아, 국내와 북한을 비롯한 전 세계 60여 개 국에 기대봉사단을 파견하고, 국제개발협력 사업 및 긴급구호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