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와 언론 입단속 상관관계? 대화방에 등장한 직접적인 이 표현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와 언론 입단속 상관관계? 대화방에 등장한 직접적인 이 표현
  • 김현 기자
  • 승인 2019.03.1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제공)
(사진=JTBC 제공)

[뷰어스=김현 기자]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를 향한 의심이 더욱 커지고 있다.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를 향한 의심의 눈초리가 더욱 거세진 이유는 바로 최근 공개된 새로운 카카오톡 대화방 내용 때문이다. 

이 대화방에서 FT아일랜드 최종훈은 자신이 술을 마신 채 음주운전을 했지만 경찰을 통해 언론의 입단속을 할 수 있었다는 내용을 이야기했다. 하지만 최종훈이 이 과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 건 아닌 것으로 보인다. 보도를 통해 공개된 대화방에 따르면 ‘유 회장’이라는 인물이 거론됐기 때문이다. 승리로 추정되는 인물도 역시 이 ‘유 회장’에 대해 형이라는 호칭을 붙이며 그의 금전적인 대처로 입을 막았다고 말한다.

이에 여론은 이 ‘유 회장’이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승리과 유인석 대표는 오랜 기간 친분과 사업적 관계를 이어온 끈끈한 사이. ‘유리홀딩스’라는 이름도 승리와 유인석, 각각 이름의 한 글자씩 딴 이름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또 다른 대화방에서는 ‘경찰청장’의 오기로 추측되는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등장해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와 경찰 고위직 간의 유착 의심 또한 커지고 있다. 

이를 두고 정준영과 관련한 이슈를 국민권익위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SBS를 통해 “제보 받은 대화 내용 자료에 경찰이 계속 언급됐고, 경찰과 유착관계가 분명히 보였다”면서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에 대한 조사가 가장 핵심적이라고 발언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