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9-2019, 기억·록' 이하나, 사회운동가 이우정 교수의 기록자 참여 “기억해 주길”
'1919-2019, 기억·록' 이하나, 사회운동가 이우정 교수의 기록자 참여 “기억해 주길”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3.15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뷰어스=곽민구 기자] 배우 이하나가 사회운동가 이우정 교수의 기록자로 참여한다.

이하나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MBC가 기획한 '1919-2019, 기억록'을 통해 사회운동가 이우정 교수의 민주화 운동 참여와 수많은 여성 인권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앞장선 희생정신을 기리는 기록자로 나선다.

MBC 특별기획 ‘기억록’은 대한민국의 독립과 해방, 민주주의와 발전을 위해 헌신한 100인의 인물을, 이 시대 대표 샐럽 100인이 ‘기록자’로 출연해 매주 새로운 인물을 새롭게 조명하는 3분 캠페인 다큐 프로그램이다.

이하나는 사회운동가 ‘이우정’ 교수의 기록자로 참여했다. 이우정은 1970-80년 군사정권에 맞서 민주화 운동에 뛰어들며 사회를 변화시키는 것에 나섰다. 1970년 한신대학교 교수 전원이 박정희 정부의 독재에 항거하다 사직서를 내고 해직된 후 기독교 장로회 여신도회에 참여하면서부터 사회운동에 본격적으로 참여했다.

이우정은 당대 정부에 문제 제기하는 것에 두려워하지 않고 누구보다 큰 목소리를 냈다. 민주화 운동뿐만 아니라 당시 여공들의 처우 문제 개선과 현재까지도 해결되지 않고 있는 위안부 문제 등의 여성인권 운동에 앞장선 한국 1세대 여성운동가이기도 하다.

배우 이하나는 ” ‘기억록’의 기록자로서 이우정 교수님을 기릴 수 있게 되어 감사하고, 영광이다. 민주화 운동 및 여성인권 운동에 있어 다른 이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고 앞장서 말하길 주저하지 않았던 그 당시 이우정 교수님의 외침을 많은 분이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우정’의 기록자로 나선 이하나의 ‘기억록’은 오는 16일 오후 8시 50분 첫 공개돼 일주일간 수시로 방송되며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만날 수 있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