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라이브' 첫 게스트 강타, 토니안X이재원과 진솔 토크
'톡!라이브' 첫 게스트 강타, 토니안X이재원과 진솔 토크
  • 추승현 기자
  • 승인 2019.03.14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톡!라이브')
(사진='톡!라이브')

[뷰어스=추승현 기자] 그룹 H.O.T. 토니안 이재원 강타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13일 오후 유튜브를 통해 방송된 ‘토니, 재원의 톡!라이브(이하 톡라이브)’에서 강타가 게스트로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토니안과 이재원은 건배로 시작을 알렸다. 토니안은 “방송 중에도 진솔한 술자리가 많다. 저희 방송 같은 경우는 편집이 없기 때문에 속 시원한 이야기들이 방송으로 나올 것 같다”며 프로그램을 소개했고, 이재원 역시 “술자리에서 나오는 내용을 솔직하게 들려드리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고 스튜디오가 진짜 술집에 온 느낌이 난다”고 소감을 전했다.

첫 게스트로 등장한 강타는 오랜만의 만남에 “어색하다. 그런데 원래 술자리에서도 처음엔 어색하지 않나. 첫 방송이다 보니 더 어색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프로그램의 방향성에 대해 토니안과 이재원은 “우리가 첫 방송이다 보니 막막한 느낌이 있다”고 하자, 강타는 “나도 같이 의견을 내며 만들어가면 되겠다”며 일일 도우미로 나섰다.

토니안은 “우리가 아이돌들을 모아 그들의 진실한 이야기를 이끌어내려고 하는데 어떻게 하면 좋을까”하는 고민을 털어놓았고, 강타는 “소속사에 후배들이 많다. 나는 그런 마음이 아닌데 후배들은 우리를 어려워한다. 후배들이 이야기를 할 수 있게끔 이끌어야 할 것 같다”며 조언했다.

요즘 아이돌들과 친하게 지내는 방법에 대해 강타는 “공감대를 만드는 게 중요한 것 같다. 나이의 차이도 있다 보니 그 친구들이 쓰는 말이나 트렌드를 알아두는 게 중요하다. 트렌드라는 게 말투라는 것도 있지만 좋아하는 영화나 패션 등으로도 풀어나갈 수 있다. ‘나 때는 말이야’가 아닌 우리가 같이 이 시간을 살아가고 있음을 알아야 할 것 같다”며 덧붙였다.

이어 세 사람은 기념사진을 찍으며 방송 마무리를 알렸다. 강타는 “방향성을 못 잡은 것 같다. 당장 다음 주에 아이돌 후배들을 만날 텐데 어떻게 하냐”며 걱정했다. 이때 문희준에게 전화가 왔다. 세 사람은 다음날 생일을 앞둔 문희준에게 축하 노래를 불렀고 문희준은 음주 생방송이라는 말에 당황했지만 “갑자기 생일날 노래를 하길래 놀랐다. 되게 재미있는 방송이다”며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또 “라이브로 노래를 불러 줬는데 부른 거라고 느껴지지 않고 노래를 튼 줄 알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강타는 마지막 출연 소감으로 “와서 술 마시고 가는 느낌이 들었는데 이게 좋은 것 아닌가 싶다. 프로그램이 어떻게 가야 하나 하는 이야기를 못 나눴음에도 우리의 이야기에 길이 있지 않을까 싶다. 오늘처럼만 아이돌 후배들을 편하게 해주면 방송이 끝나고 나갈 때도 좋을 것 같다. 우리들의 술자리를 옆에서 보시는 것과 같다 보니 색다르고 재밌는 매력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세 사람은 마지막으로 카메라를 보며 ‘톡! 라이브 랜선 치얼스’를 외치며 방송을 마무리했다.

추승현 기자 chush310@nate.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