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세상 모든 엄마들은 강하다”
‘아름다운 세상’ 추자현 “세상 모든 엄마들은 강하다”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1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I, 엔케이물산 제공)
(사진=MI, 엔케이물산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배우 추자현이 ‘아름다운 세상’으로 오랜만에 드라마로 컴백하는 소감을 밝혔다.

추자현은 JTBC 새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극본 김지우, 연출 박찬홍) 측을 통해 14일 “쉬지 않고 연기를 해왔지만, 한국 드라마로는 9년 만에 시청자들을 만난다. ‘나’라는 배우를 찾아준 감독님과 작가님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추자현은 극 중 아들 선호(남다름)의 사건 뒤에 감춰진 진실을 찾기 위해 온몸으로 투쟁하는 엄마 강인하를 연기한다. 

이에 추자현은 “예전에 내가 했던 연기는 테크닉에 많이 의지했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런데 대본을 받고 보니 100% 진심이 아니라면 인하의 감정이 전달되지 않겠더라. 그래서 첫 촬영 때 많이 떨었다”면서 “그때 ‘우리가 뒤에 있으니까 걱정하지 말라’는 박찬홍 감독의 독려가 큰 힘이 됐다”고 털어놨다.

또 추자현은 고등학교 물리 교사인 무진(박희순)과 결혼해 두 아이 선호와 수호(김환희)의 이름을 딴 ‘호호 베이커리’를 운영하며 평범한 가정을 꾸려온 인하와 관련해 “엄마의 유형은 상황과 배경에 따라 여러 가지일 수 있지만 인하는 그냥 엄마, 보통 엄마”라고 표현했다. 

이어 “자식이 있는 엄마라면 누구라도 스스로를 덧그릴 수 있는 캐릭터이기에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도록 더 치열하게 고민하고 있다. 눈물 한 방울을 흘려도 내 가슴에 울림이 없으면 안 되겠더라”면서 “그래서 감정이 100% 차오르지 않을 땐 스태프들에게 기다려달라고 양해를 구했다. 어떤 부분은 서툴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가슴으로 연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연기에 대한 진심을 설명했다. 

아울러 추자현은 ‘아름다운 세상’이라는 작품 제목에 대해 “처음에는 ‘너무 평범하지 않나’라는 느낌도 받았지만 요즘 사람들이 ‘아름다운’이란 표현을 잘 쓰지 않는 것 같다. 그래서 제목이 주는 역설이 더욱 와닿았다”고 했다. 

그리고 “나 역시 얼마 전 엄마가 됐다. 그래서 내 아이가 컸을 때 세상이 아름다웠으면 좋겠다는 소망이 생겼다”며 “드라마의 모든 여정이 끝났을 때 ‘아름다운 세상’이라는 제목이 시청자들에게도 남다른 의미로 남길 바란다”는 당부를 남겼다.

‘아름다운 세상’은 ‘부활’ ‘마왕’ ‘상어’ ‘발효가족’ ‘기억’ 등 인간에 대한 성찰과 깊은 울림이 있는 메시지를 담은 작품들로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온 콤비, 박찬홍 감독과 김지우 작가의 작품이다. 현재 방송 중인 ‘리갈하이’ 후속으로 오는 4월 5일 오후 11시 첫 방송.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