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로 문빈, ‘열여덟의 순간’ 캐스팅...옹성우 절친 役
아스트로 문빈, ‘열여덟의 순간’ 캐스팅...옹성우 절친 役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1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판타지오 제공)
(사진=판타지오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그룹 아스트로 문빈이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에 출연한다.

문빈은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극본 윤경아, 연출 심나연)에서 인기남 정오제를 연기한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살의 모습, 그리고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을 리얼하고 깊숙하게 담아내 풋풋한 감성과 진한 공감을 동시에 선사할 예정이다. 앞서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등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문빈이 극 중 연기하는 정오제는 잘생긴 외모에 운동을 좋아해 여학생들의 인기를 독차지하는 훈남이다. 전학생 최준우(옹성우)가 쓸쓸히 겉도는 모습을 이해하지 못해 다가갔다가 그의 유일한 친구가 된다. 요리를 좋아해 혼자 살면서 끼니를 자주 거르는 준우의 밥을 챙겨주는 등 다정다감한 성격의 소유자이지만 남에게 말하지 못할 비밀을 가지고 있다. 

문빈은 소속사를 통해 “성인이 되어 처음으로 도전하는 정극 드라마인 만큼 많이 긴장도 되고 설렌다”면서 “열심히 준비해 정오제라는 캐릭터의 진심을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하고 싶다"고 드라마에 캐스팅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올 여름 많은 분들의 기억에 ‘청춘’으로 남는 드라마, 그리고 문빈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문빈은 2009년 KBS2 '꽃보다 남자'에서 어린 소이정 역을 맡아 연기자로 데뷔했다. 이후 웹드라마 '투 비 컨티뉴드'와 '아이돌 권한대행'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비췄다. 

‘열여덟의 순간’은 오는 4월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