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페스티벌’ 넬-윤미래-타이거JK-정준일 등 최강 라인업…수익금 전액 기부
‘이승환 페스티벌’ 넬-윤미래-타이거JK-정준일 등 최강 라인업…수익금 전액 기부
  • 곽민구 기자
  • 승인 2019.03.1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토브 제공)
(사진=드림팩토리 제공)

[뷰어스=곽민구 기자] ‘이승한 페스티벌’이 봄 페스티벌의 최강자로 부상했다.

‘이승환 페스티벌’은 이승환이 2001년부터 19년째 이어오고 있는 국내 최장수 자선 콘서트 '차카게 살자'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의미 있는 나눔 축제로, 뮤지션의 이름을 딴 페스티벌은 전 세계적으로도 드문 일로 큰 관심을 끌고 있다.

특히 이번 페스티벌은 만석 규모에 기부천사 참가비란 이름으로 파격적인 티켓 가격은 물론 공연 수익금 전액을 백혈병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기부할 것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올해로 데뷔 30주년을 맞이하며 대한민국 공연의 혁신과 발전을 이끌어온 '공연의 신' 이승환은 자신의 이름을 건 페스티벌인 만큼 출연진 섭외는 물론 제작, 연출 등을 직접 맡아, 최고의 스태프들과 함께 타 페스티벌과 차별화된 공연을 보여줄 계획이다.

뿐만아니라 좋은 취지에 동참해 최정상의 뮤지션들이 무대에 오른다. 이승환 본인을 비롯 넬, 타이거JK, 윤미래, 비지, 정준일, 아도이, 피아, 스텔라장, 이오스, 배우 노민우 밴드 ‘MINUE’ 등 함께 모이기 힘든 최강의 뮤지션들이 총출동해 블록버스터급 화려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어서 팬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승환 페스티벌’은 4월 27일 시립창동운동장에서 열리며, 설레는 봄날의 축제답게 오후 1시부터 늦은 밤까지 화려하고 풍성한 무대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승환 애장품 바자회 및 기부천사들의 에너지 공급을 위한 먹거리 부스, 나눔 부스 등 다양한 나눔 이벤트를 통해 그 의미를 더하며 남다른 축제의 장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이승환 페스티벌’의 티켓은 33,000원이라는 파격적인 가격으로 인터파크에서 지난 11일부터 판매되고 있으며, 만석의 대규모 공연임에도 조기 매진이 예상된다. 공연 수익금은 기존 '차카게 살자'의 뜻을 이어받아 전액 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될 예정이다.

곽민구 기자 mti2000@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