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1박 2일’ 막내가 흐려놓은 물...진흙탕은 스태프가 뒤집어쓴다?
정준영, ‘1박 2일’ 막내가 흐려놓은 물...진흙탕은 스태프가 뒤집어쓴다?
  • 김현 기자
  • 승인 2019.03.12 0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캡처
사진=SBS뉴스캡처

[뷰어스=김현 기자] ‘1박 2일’이 정준영 탓에 깊은 시름에 빠졌다. 결국 ‘1박 2일’ 스태프들이 진흙탕을 뒤집어쓰는 것이 불가피해졌다.

11일 가수 정준영이 일명 ‘승리 카톡방’에서 문란한 영상과 언행을 일삼았던 인물로 지목되면서 그가 출연 중이던 ‘1박 2일’에 적잖은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정준영의 의혹이 사실이라면 ‘1박 2일’은 통편집은 물론이고 하차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연예인이 사고를 칠 때마다 관계자들은 한숨을 내쉰다. 보통 이들은 사고를 친 이후 '작품에 피해를 끼치지 않기 위해'라며 하차 소식을 전한다. 하지만 이는 그 자체로 어폐가 있다. 이미 피해를 끼친 상황이기 때문이다.

연예인보다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스태프들이 결국 그 고통을 모두 떠안게 된다.

자신의 일거수일투족이 많은 사람들에게 영향을 끼치게 되는 만큼 자신의 행동에 대한 책임감이 동반되어야 한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고자 자진 하차를 결정하기 보다는, 작품에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자신의 행동 하나하나에 책임감을 갖는 것이 더욱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번 정준영의 의혹이 불거지면서 ‘1박 2일’은 사태를 파악 중에 있다. 혹여 정준영의 의혹이 사실이 아니더라도 이미 ‘1박 2일’은 부정적 이슈에 휘말리면서 타격을 입은 셈이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