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몰카 혐의' 불똥 튄 '1박 2일'·'현지에서 먹힐까3' 측 "상황 파악 中" (공식)
'정준영 몰카 혐의' 불똥 튄 '1박 2일'·'현지에서 먹힐까3' 측 "상황 파악 中" (공식)
  • 손예지 기자
  • 승인 2019.03.11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준영(사진=KBS 제공)
정준영(사진=KBS 제공)

 

[뷰어스=손예지 기자] 가수 정준영이 불법촬영(몰카) 유포 혐의를 받는다는 보도가 나온 데 따라 그가 참여하고 있는 예능 프로그램 제작진도 상황을 파악하는 중이다.

11일 SBS 8 뉴스에서는 정준영이 동료 연예인 및 지인들과 공유하는 카톡방에 불법 촬영한 영상을 수차례 공유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정준영이 공유한 영상의 피해자는 10여 명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해 정준영이 고정으로 출연하고 있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 관계자는 "정준영의 보도를 지금 접했다.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2016년에도 전 연인 A씨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피소된 적이 있다. 당시 A씨가 고소를 취하함에 따라 사건은 일단락됐으나, 정준영은 '1박 2일'에서 하차하고 잠시간 자숙의 시간을 가졌던 바다.

또한 최근 정준영이 새 멤버로 합류, 해외 촬영에 나선 tvN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 편(이하 현지에서 먹힐까3)' 제작진은 현재 미국에 체류 중이다. 이에 tvN 관계자는 "제작진에게 정준영의 이슈를 전달하고 입장을 기다리는 중인데 미국과의 시차 때문에 답변이 언제 올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같은 시각 정준영의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취재진의 연락에 응하지 않고 있다. 

한편, 정준영에 앞서 이날 그룹 빅뱅 승리가 지인들과 함께한 카톡방에서 불법 촬영물을 공유했다는 보도가 나와 물의를 빚었다. 현재 승리는 의혹에 대한 해명 없이 자신의 SNS에 돌연 은퇴를 선언한 상태다.

손예지 기자 yeyegee@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