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주보기] 406호 프로젝트, 특별한 ‘406 데이’ 펼쳐질 이 순간
[마주보기] 406호 프로젝트, 특별한 ‘406 데이’ 펼쳐질 이 순간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0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좋다’고 느껴지는 앨범들이 있다. 대부분 유행을 따르기보다 본인들만의 확고한 색 안에서 장점을 극대화하는 팀들의 것이다. 이런 팀들은 마치 꾸민 듯 안 꾸민 듯한, 일명 신조어 ‘꾸안꾸’ 얼굴 같은 노래를 내놓는다. 새로운 앨범마다 어딘가 분명 달라졌고 이전과 다른 분위기인데 또 이 트랙들이 다 같지는 않다. 

406호 프로젝트는 이 얼굴을 꾸준히 유지해 오고 있는 팀이다. 이들은 2014년 데뷔곡 ‘넌 나 어때’를 단번에 대표곡으로 만들었지만, 그 이후 한시도 안주하지 않고 달려왔다. 그리고 최근 1년 3개월 만에 발표한 세 번째 미니앨범 ‘3’을 통해 그 노력의 정점을 찍었다. 

“앨범 타이틀 고민을 많이 했어요. 문장으로 써서 멋지게 하고 싶었는데 6곡을 하나로 묶을 수가 없더라고요. 그래서 어렵게 풀어내지 말고 간단히 생각해보자 싶어서 세 번째 미니앨범의 의미를 담아 ‘3’이라고 제목을 지었어요. 그리고 나서 생각해보니 ‘3’이라는 숫자에는 특별하나 의미가 많더라고요. 3은 홀수에 불완전해 보이지만 사실은 ‘완전한 수’라고 부른다더라고 해요. 사람도 3명이 모일 때부터 집단이 된다고 하고요(수윤)”

“앨범의 주제를 정하고 만든 게 아니기도 하고 수록곡들의 내용이 다양해요. 회사를 나와서 우리끼리 내는 첫 앨범이라는 점에 큰 의미를 뒀기 때문에 주제를 생각 않고 우리끼리 싣고 싶은 곡들만 추렸어요(은지)”

“이렇게 길게 앨범을 준비한 적은 처음이에요. 그래서 수록곡 6곡 모두 곡을 쓴 시기와 스타일이 다 달라요(소영)”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 ‘3’이 주는 각기 다른 설렘

406호 프로젝트는 지난해 소속사를 나왔다. 자유롭게 하고 싶은 음악을 보다 마음껏 펼치기 위해서다. 이에 대해 소영은 “온전하게 우리끼리 해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실패해도 아직 어리니까. 지금이 적기라고 생각했다”면서 이런 결정은 ‘좋은 타이밍’이었다고 말했다. 

‘3’의 타이틀곡은 ‘매력’ ‘뻔히’ 두 곡이다. ‘매력’은 자신도 모르게 상대에 빠져들게 되는 모습을 그린 곡이다. 상대방의 모습을 묘사하기보다 ‘매력’이라는 단어의 정의에 집중해 풀어낸 점이 인상적이다. 

“‘매력’은 ‘지금껏 내가 생각해온 모든/기준이 무너져버린 건/전부 너 때문이라고’라는 내용이 마음에 들어서 만들게 됐어요. 상대방을 좋아하는 마음을 그린 곡들은 많은데 ‘내가 생각한 매력은 이게 아니었는데 이상하게 끌린다. 하지만 행복하다’와 같은 내용의 곡은 별로 없었던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이렇게 쓰면 재미있을 것 같았죠. 멜로디도 튀었으면 좋겠다 싶어서 후렴구가 확 꽂히게 만들었어요(은지)”

‘뻔히’ 역시 설렘 가득한 사이를 표현하지만 통통 튀고 유쾌한 ‘매력’과 달리 좀 더 차분해서 다른 분위기를 풍긴다.

“‘뻔히’는 문사운드에게 받은 곡이에요. 문사운드는 우리랑 친하기도 하고 평소 같이 작업해보고 싶던 뮤지션이기도 해요. 같이 취미로 하는 스터디도 있을 정도로요. 이번에 기회가 돼서 여러 곡을 받았는데 그 중 한 곡을 작업하다가 앨범이랑 좀 동떨어진 느낌을 받았어요. 우리 노래가 아닌 문사운드의 노래 같았죠. 그래서 다시 다른 곡을 받았는데 그게 ‘뻔히’에요. 이 곡은 듣자마자 ‘아, 이거다’ 싶었어요(은지)”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수록곡 ‘우연히 우리 다시’ 또한 앨범에 수록할지 끝까지 고민되게 만들었던 곡이다. 녹음은 다 해놨는데 뭔가 애매한 느낌, 하나가 부족한 느낌이었다는 게 멤버들의 말. 하지만 고민을 거듭해 따뜻한 느낌을 살리는 스트링을 풍성하게 넣었고 그 결과는 만족스러워 대중에게 선보일 수 있었다. 

그런가 하면 ‘숨막혀’는 피아노 연주를 최대한 배제해 그간의 결과 다른 곡이다. 소영은 이에 대해 “원래 우리 노래에는 피아노 연주도, 라인도 많다. 그런데 ‘숨막혀’는 아예 피아노 소리를 죽였다. 듣는 사람이 정말 숨 막히는 느낌을 받고 가사에만 집중했으면 싶어서 거의 유일하게 움직임을 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우리 둘이’는 원래 단짝친구를 생각하며 쓴 노래에요. 우정을 담아서 썼는데 사랑 노래가 됐어요. 은지가 가사 수정을 하고 나면 꼭 그렇게 되더라고요. (웃음) (소영)”

“은지언니가 제일 경험이 많아서 사랑으로 풀어내는 능력이 있어요. 하하(수윤)”

“요즘 사랑 노래를 쓰면서는 ‘물든다’는 말에 꽂혔어요. 스며든다, 번진다 이런 것들이요(은지)”

“은지언니랑 같이 살고 있는데 곡 작업하는 게 들려서 귀 기울여 보면 맨날 물들고 스며드는 게 나와요. 그럼 내가 ‘또 물드는 거냐’면서 수채화 감성이라고 하죠(수윤)”

“그런데 생각해보니 예전에 내가 가사에 ‘스민다’고 썼을 때는 별로라고 하더니...(소영)”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 더욱 짙어질 ‘406호 프로젝트다운’ 날들

‘3’에서 전반적으로 눈에 띄는 점은 바로 코러스다. 406호 프로젝트는 어쿠스틱한 음악을 주로 해왔음에도 불구하고 풍성한 코러스를 살려 노래에 색다른 개성을 부여한다. 그리고 이번 앨범에는 유독 코러스가 좀 더 화려하게 들어가 밀도 있는 곡들을 완성했다. 

“데뷔하고 초반에는 코러스를 많이 안 넣는 편이었는데 곡 모니터링을 해보면 ‘여기에서 이런 게 딱딱 튀어나와주는 게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편곡을 잘하는 게 아니다보니 고민하다가 보컬로 코러스를 쌓아보면 어떨까 싶었죠. 아카펠라처럼 화성 쌓는 걸 좋아하거든요. 아예 목소리를 많이 쌓아놓고 빼는 식으로 하니 곡의 빈 곡이 채워지더라고요. 이런 코러스의 중요성을 2017년에 낸 미니앨범 ‘리펜(ripen)’ 타이틀곡 ‘관심병’ 때부터 새삼 느꼈어요(은지)”

사실 코러스뿐만이 아니다. 보컬 은지의 목소리, 발랄하고 매끄러운 연주, 더 나아가 가사 속 디테일한 공감요소는 그 자체만으로도 406호 프로젝트의 색깔을 대변한다. 

“406호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문장을 쓰라고 하면 ‘매력 있는 보이스’ ‘공감 있는 가사’가 꼭 들어가요. 은지언니의 목소리가 우리 팀의 중심을 만든다고 생각해요. 곡 정체성에 영향을 가장 많이 주는 게 목소리잖아요. 다들 은지언니의 목소리를 듣고 ‘어, 이 노래 뭐지?’하시는 것 같아요. 그리고 가사를 쓸 때는 ‘공감’을 가장 중요하게 여겨요(수윤)”

“406호 프로젝트스러운 사운드가 있는 것 같아요. 베이스의 경우도, 보통 베이스 연주를 떠올리면 터프한 이미지가 연상되는데 수윤이의 베이스는 부드럽고 멜로디컬하거든요. 피아노는 통통 튀는 느낌을 주고요(소영)”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사진=팝인코리아 제공)

이처럼 또렷한 동시에 다채로운 406호 프로젝트의 색깔은 앞으로 더 진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앨범 ‘3’은 그 시작점이다. 이들은 자신들과 팬들에게 의미 있는 숫자인 ‘4월 6일’에 단독 콘서트를 열며 그토록 바라왔던 소원을 이뤘다. 각종 페스티벌의 단골손님이었던 406호 프로젝트가 유일하게 나가보지 못 한 대형 페스티벌 그린플러그드에도 출연한다.

“2017년 그린플러그드에 놀러가서 ‘언제 이런 무대에 서보나’ 했는데 이렇게 연락을 받아 출연하게 됐네요. 너무 기뻐요. 또 지난 1월에 ‘난장’의 신인뮤지션 발굴 프로젝트 ‘숨은 보석을 찾아라!'에서 대상을 받았어요. 저희끼리 목표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여행도 못갈 정도로 바빴으면 좋겠다고 말했는데, 올해 느낌이 좋습니다(은지)”

“사실 회사와 계약된 상태면 콘서트 날짜 등 마음대로 정할 수 없는 부분들이 있거든요. 사정을 다 고려해야 하니까요. 또 ‘4월 6일’ 중 (보통 콘서트를 여는 요일인) 토요일, 일요일이 겹치는 때도 거의 없고요. 그런데 이번에 회사를 나온 뒤 바로 ‘4월 6일 토요일’을 맞게 됐어요. 많은 분들이 오셔서 오랫동안 기다린 순간인 ‘406데이’를 마음껏 즐겨주셨으면 좋겠어요(소영)”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