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유준상 외면했다...전 남편 품으로
‘왜그래 풍상씨’ 이시영, 유준상 외면했다...전 남편 품으로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07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배우 이시영이 유준상을 외면하고 전 남편에게 돌아갔다.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 연출 진형욱) 측은 넷째 화상(이시영)이 집을 나와 전 남편 유흥만(윤선우)과 아슬아슬한 어촌생활을 꾸리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7일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화상은 오빠 풍상(유준상)을 등지고 전 남편 유흥만의 품으로 돌아간 모습이다. 화상은 아름다룬 바다를 배경으로 밝은 미소를 짓고 있다. 흥만과도 로맨틱하게 눈을 맞추며 끌어안고 있다. 

하지만 또 다른 사진에서는 야심한 밤 찬바람을 맞으며 쭈그려 앉아 있는 화상의 모습이 담겼다. 흥만은 화상을 찾는 듯 다급하고 분노에 가득 찬 표정이다. 과거 화상은 술만 먹으면 폭력적으로 변하는 흥만에게 여러 차례 폭행을 당한 바 있어 이 사진은 긴장감을 자아낸다.

앞서 화상은 풍상에 대한 오해로 그에게 간을 이식해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셋째 정상(전혜빈 분)과 새언니 간분실(신동미 분)은 그녀의 마음을 돌리고자 눈물로 애원했지만 화상은 매몰차게 거절했을 뿐만 아니라 가출까지 감행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화상이 풍상을 외면하고 흥만과 재결합할 예정”이라면서 “여러 차례 시련 끝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이 이번에는 행복한 생활을 길게 이어갈 수 있을지 그리고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한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