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우연, 실제론 '반듯 모범생' 아닌 '똘끼 충만' 이제야 드러났다
안우연, 실제론 '반듯 모범생' 아닌 '똘끼 충만' 이제야 드러났다
  • 김현 기자
  • 승인 2019.03.07 0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사진=MBC)

[뷰어스=김현 기자] 안우연이 '뜰만한 스타'로 낙점받았다. 

안우연은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작품 속과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안우연이 선배 연기자들의 목소리와 모습을 따라하는 것에 즐겁게 웃었다며 그간 모범생 이미지를 깼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이날 출연으로 안우연에겐 '매력부자'라는 별명이 따라 붙었을 정도.

다만 이날 안우연의 모습은 실제 성격이 드러난 것일 뿐일 수 있다. 연기 잘하는 배우, 혹은 반듯한 이미지로 여겨져 왔던 그이지만 실제 성격은 다르다고 알려졌기 때문.

안우연은 bnt와 인터뷰에서 자신의 성격에 대해 "순수한 부분도 있지만 살짝 똘기 있다는 소리를 듣는다"고 밝힌 바다. 그런가 하면 안우연이 신인 시절, 그와 함께 연기했던 전혜빈은 "남자답다"면서 "굉장히 위트가 넘친다"고 안우연의 실제 성격을 언급한 바 있다. 

이날 방송에서 보여준 매력 역시 남다른 끼가 없다면 불가능했을 일. 시청자들은 안우연의 노력이 뿌듯할 만큼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며 그의 앞날을 기대하고 있다.

김현 기자 viewerscokr@gmail.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