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랩’ 임화영 “여러 가지 결 지닌 인물, 뜻 깊었다”
‘트랩’ 임화영 “여러 가지 결 지닌 인물, 뜻 깊었다”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04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OCN 제공)
(사진=OCN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배우 임화영이 드라마 ‘트랩’ 종영 소감을 전했다.

임화영은 4일 소속사 유본컴퍼니를 통해 “덫에 가린 진실을 위해 싸우는 윤서영부터 마지막 반전의 덫을 놓는 ‘쌍둥이 동생’까지, 하나의 작품에서 여러 결의 인물을 연기할 수 있어 더없이 뜻 깊고 감사했다. 이렇듯 저에겐 새로운 도전이었던 ‘트랩’을 통해 한 단계 발전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트랩’(극본 남상욱, 연출 박신우) 종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임화영은 “‘트랩’을 함께 만들어주신 감독님, 작가님, 여러 스태프 분들, 선후배 배우 분들 덕분에 더욱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 끝까지 지켜봐 주시고 사랑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 더욱 성장해 나가는 연기자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임화영은 ‘트랩’에서 서울경찰청 스타 프로파일러 윤서영 역을 맡아 당당하고 거침없는 프로파일러를 연기했다.

지난 3일 방송한 최종회에서는 윤서영이 절대악 사이코패스 강우현(이서진)의 손에 죽음을 맞이하면서도 진실을 향한 의지를 꺾지 않는 모습을 그렸다. 

임화영은 자신을 기만하는 강우현에게 느끼는 분노와 괴로움, 두려움이 뒤섞인 감정의 진폭을 온몸으로 표출했다. 또 만신창이가 된 몸으로 잔혹한 현실을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는 비극 속 극한의 감정을 사실적으로 그려내며 흡인력 있는 연기를 선보였다. 아울러 임화영은 죽은 윤서영을 찾아온 쌍둥이 동생으로 분해 형사 고동국(성동일)과 다시금 시작될 추적을 예고하며 신선한 충격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처럼 임화영은 사건의 단서들을 촘촘히 연결하며 극 전체를 관통하는 매개가 되는 특별한 인물 윤서영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에게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매회 새로운 과제가 드러나고 사건이 빠르게 전환되는 장르물 특유의 긴박한 전개 속에서 첫 도전과 변신을 노련하게 잘 이뤄낸 그다. 

한편 임화영은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드라마 ‘김과장’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을 통해 사랑스럽고 명랑한 이미지를 선보였던 바 있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