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역대급 결벽증 남자친구 사연에 서장훈도 경악
'연애의 참견’ 역대급 결벽증 남자친구 사연에 서장훈도 경악
  • 이소희 기자
  • 승인 2019.03.0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joy 제공)
(사진=KBS joy 제공)

[뷰어스=이소희 기자] 남다른 깔끔함을 지니고 있다고 잘 알려진 서장훈이 ‘연애의 참견’ 속 역대급 사연에 두 손 두 발을 들었다.

오는 5일 오후 10시50분 방송하는 KBS Joy ‘연애의 참견’ 29회에서는 남다른 클래스의 깔끔함으로 스튜디오를 뒤집어 놓은 남자친구가 등장한다. 

이날 녹화 현장에는 깔끔해도 너무 깔끔한 남자친구 때문에 깊은 고민에 빠진 여자의 사연이 찾아온다. 인스턴트 연애에 지쳐 고모가 주선해준 선개팅으로 처음 만난 남자친구는 듬직한 매력으로 한 번에 사연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6개월 정도의 연애 후 결혼까지 결심할 정도로 진지한 교제를 이어갔다고.

그러나 이내 사연자의 사랑에는 예상치도 못했던 위기가 찾아온다. 모든 것이 완벽한 이 남자에게는 치명적인 단점, 바로 결벽증이 있었다. 사연 속 남자친구는 단순히 깨끗한 것을 좋아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깔끔함으로 연인관계까지 지치게 만들었다는 전언.

이에 서장훈은 사연이 진행되는 내내 참견러들의 눈치를 보며 우물쭈물 했다. 그 역시 깔끔하기로 유명한 인물이기 때문. 참견러들은 사연 속 남자친구를 향해 “서장훈 아니냐”며 장난을 쳤고, 서장훈은 “나와는 결이 다른 사람이다. 나는 집을 나서면 내 자신을 버린다”고 고백해 웃음을 줬다.

아울러 깔끔함으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서장훈마저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위생에 집착하는 남자친구의 사연에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소희 기자 lshsh324@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